장성철, 13일간 제주도 전역 발품유세 마무리
장성철, 13일간 제주도 전역 발품유세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지사후보가 5월31일부터 13일간 진행한 발품유세를 12일 마무리한다.

장 후보는 이날 오전 서문시장 가구거리를 시작으로 제주민속오일장과, 지하상가 일대를 돌며 공공영구임대주택, 3.3㎡당 500원 경관농업직불금 등 대표 공약을 상인들에게 설명했다.

이어 공공임대상가 공급 공약을 내세우며 50년 장기분할 월상환금액을 월임대료를 책정해 임대료 걱정은 물론 상가 내몰림 걱정없이 사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장 후보는 “민생을 해결하는 도지사가 돼 도민의 삶에 직접 도움이 되는 정책들을 펼치겠다”며 “불공정한 양극단 기득권세력에서 벗어나 장성철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공식선거운동이 끝나는 자정까지 장 후보는 제주시내 시청대학로 등에서 발품유세를 계속하며 마지막 표심 끌어 모이기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