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찾은 아·태 지역 항공사 대표들 "지속 성장"
제주 찾은 아·태 지역 항공사 대표들 "지속 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2.jpg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대표들이 제주에 모였다. 2003년에 이어 15년만이다. 

19일 제주칼호텔에서 제62차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APA:Association of Asia Pacific Airlines) 사장단 회의가 열렸다.

전날부터 이틀동안 대한항공 주관으로 열린 행사에는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비롯한 각 항공사 사장단,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안동우 제주도 정무부지사, 전 세계 항공·관광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회의를 주관한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은 “세계 항공업계 성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주도하고 있다. 그럼에도 각종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AAPA에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1.jpg
▲ AAPA 사장단 회의에서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이 인사말하고 있다.

회의에서 AAPA 소속 15개 항공사 최고경영자와 사장 등은 다양한 항공업계 이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돼 우리나라 대표 관광 자원인 제주를 아시아와 태평양 등에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 

AAPA는 1966년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사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설립된 국제협력기구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우리나라 항공사를 비롯해 싱가포르항공, 일본항공, 캐세이패시픽항공, 말레이시아항공 등 15개 항공사가 회원이다. 본부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다.

회원사들이 돌아가며 매년 사장단 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제주에서는 15년만이다.
이들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들의 안전, 영업환경, 업무 표준화 등 전반적인 의제를 다루는 등 항공산업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