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유족회, 4.3 미국 책임 촉구 6일 심포지엄
제주4.3유족회, 4.3 미국 책임 촉구 6일 심포지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주4.3희생자유족회가 6일 오후 2시 제주시 아스타호텔 3층 코스모스연회장에서 ‘제주4.3, 미국의 책임을 묻는다’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연다.

1부에는 강우일 천주교 제주교구장이 ‘20세기 냉정체제와 미국’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다.

오후 3시30분부터 열리는 2부 행사에서는 양정심 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과 정구도 노근리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이 제주4.3과 노근리 학살사건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다.

이후 김종민 전 제주4.3위원회 전문위원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한다. 토론자로는 백가윤 제주다크투어 공동대표와 양성주 제주4.3희생자유족회 사무처장이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짱돌 2018-11-06 09:09:58
강사가 강우일이다!!!
결론은 나와있고 돈도 썩어져 니네들끼리 좋은거하영 호텔에서 먹고 잘 놀당가라이~~
121.***.***.83

도민 2018-11-06 00:28:55
요원한 도민화합이다

기회에 좌, 우 동수로 강연과 페널을 초청하여

그들의 목소리를 함께 들을 수 있는는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는데

어느 한쪽의 목소리만 허공에다가 소리치는 일이 될 뿐이다.
116.***.***.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