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선 시인이 꿈꾸는 ‘백비가 일어서는 날’
김순선 시인이 꿈꾸는 ‘백비가 일어서는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107.jpg

김순선 시인은 최근 새 시집 《백비가 일어서는 날》(도서출판 들꽃)을 발간했다. 

‘시집 제목을 보고 순간 멈칫했다’는 고명철 문학평론가(광운대 교수)의 작품 해설처럼 4.3평화공원에 누워져 전시된 ‘백비’는 아직 온전한 진상규명, 배·보상까지 나아가지 못한 제주4.3의 현실을 상징적으로 잘 나타내는 존재다.

신간은 총 4부로 나눠져 있는데, 책머리인 1부에 4.3 관련 작품 17편을 실었다. 백비, 행불자, 큰넓궤, 소개령, 지미둥이 순경 등 4.3의 주요 순간을 친숙한 단어, 표현으로 그려냈다. 나머지 2~4부에서는 제주 자연, 주변 일상 등을 소개했다. 

돌아갈 수 없는
김순선

산으로 피난 길 떠난 사람들
부당한 착취와 폭력이 싫어
굶주림에 지치면서도
평화를 갈망하던 사람들
살기위해, 산으로 길 떠났는데
산에도 길은 없어

길 없는 길 위에서
손가락이 기관총 되어버린
지옥놀음
너도 죽이고
나도 죽이는 
서로 죽이는 틈바구니에서

진달래보다 더 붉게 
피로 물든 화산섬
돌아갈 수 없는 사람들
지울 수 없는 어두운 상처

노을 지는 슬픔 위로
까마귀들만
까악까악

백비가 일어서는 날
김순선

꽃잎 같은 함박눈
배추흰나비 되어
장문의 비문을 쓰듯
백비 위에 내려앉는다

오랜 기다림 끝에
잃어버린 기억
상실의 시간을
찬란한 햇발 같은 비문 새겨지는 순간
역사는 말 하리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심연에 얼어붙은 기억들이 깨어나고
관덕정 광장에 울려 펴지던
그날의 함성으로
누워 있던 백비들이
일어서리

한라에서 백두까지
4.3 씨앗 태동하여
평화의 바람 불어오리라 

Untitled108.jpg
▲ 김순선 시인. ⓒ제주의소리
고명철 평론가는 “4.3을 노래한 김순선 시인의 시편들을 곰곰 음미하고 있노라면, 새삼 ‘삶의 진실’처럼 소중하고 긴요한 시적 주제가 달리 있을까”라며 “시집 곳곳에서 삶의 생동감이 번뜩인다. 이 역시 ‘삶의 진실’을 탐구하는 도정에서 눈여겨 보아야 할 시인의 시적 정동”이라고 평가했다.

시인은 제주 출생으로 2006년 <제주시인>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펴낸 책으로 시집 《위태로운 잠》, 《저, 빗소리에》, 《바람의 변명》 등이 있다.

한국작가회의, 제주작가회의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141쪽, 도서출판 들꽃, 8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