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보건의료노조 “제주영리병원 반드시 불허해야”
전국보건의료노조 “제주영리병원 반드시 불허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지국제병원 개원 움직임과 관련해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4일 성명을 내고 “국민여론과 공론조사를 무시한 영리병원 허가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폭거”라며 제주도를 겨냥했다.

노조는 “녹지국제병원은 국내 비영리의료법인이 중국자본의 탈을 쓰고 유치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사실상 미용성형과 항노화를 중심으로 한 미용건강센터”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원희룡 도지사는 자신의 공언은 물론 국민의 명령마저 뒤집으려 하고 있다”며 “원 지사는 제주도민이 민주적으로 결정한 불허결정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영리병원 허가는 우리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민주주의에 반하는 행패”라며 “오늘이라도 즉각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불허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문제인 정부를 향해서도 “녹지국제병원 불허를 위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라”며 “정부 여당은 물론 보수야당에 의한 의료민영화 행보에 대해서도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공공의료가 중요한 이유 2018-12-05 19:56:17
연합뉴스 '1호 영리병원' 의료비 상승 부를까…"공공병원 설립이 먼저"
프랑스는 절반 이상이 공공병원, 미국도 20%가 넘는다. 의료의 공공성을 해치지 않기 위한 마지노선인 셈이다.
반면 국내 공공보건의료기관 비중은 2016년 보건복지부 집계 기준으로 전체 의료기관의 5.4%에 불과하다. 병상 수 기준으로도 10.3%에 그친다.
공공병원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영리병원이 허용되고 확산할 경우 심각한 의료 격차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이유다.

제주도 녹지국제병원의 경우 외국인 관광객만을 진료하므로 당장 국내 환자의 즉각적인 의료비 상승을 초래하진 않겠지만, 이런 우려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의사협회는 당장 "녹지국제병원 개원은 의료영리화의 시발점이...
14.***.***.42

영리병원의 시대 2018-12-05 19:40:26
질문) 영리병원 도입시 장점과 단점이 뭔가요?
또 의료시장이 개방되면 우리나라에 어떤영향을 미치나요?

목우자님 답변 친구
우주신채택답변수 11,095 정치외교학 1위, 법법률37위

지금은 서울에 있는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병원에 서민들도 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영리병원 도입 하면 달라집니다.
그런 병원에서 진료비 싼 의료보험 환자를 당연히 받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죠.

그러면 그런 병원에 가려면 치료비용을 자기가 다 부담 하던지 아니면
일반 보험회사에 따로 보험을 들어서 그 보험으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부자들은 엄청 좋겠죠.
그런데 서민들에게는 지옥이 시작 됩니다.
큰 병에 걸리면 좋은 병원에 갈수 없습니다
전에 박근혜가 추진했던 사업이죠
14.***.***.42

영리 2018-12-04 15:37:00
영리병원 허가해 줘야한다.
그게 이치에 맞는거다.
병원건립 허가해 놓고 병원 문 못열게
한다 ? 상식에 맞는겁니까? 영리병원
개원 후 10년이면 자동문닫습니다.
이유근 원장님 진단이 정확하다고
판단 됩니다. 소송에 휘말려 혈세 낭비
하지마시고, 영리하게 대응하시기
바랍니다.
59.***.***.78

흐음 2018-12-04 14:57:17
미용성형센터라면 더더구나 공공의료나 국민건강보험체계에 영향이 없는거 아닙니까???
11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