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문으로 빠져나간 원희룡 지사...영리병원 발표 앞두고 충돌
후문으로 빠져나간 원희룡 지사...영리병원 발표 앞두고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원희룡 제주도정이 영리병원 조건부 허용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5일 낮 영리병원 반대 시민단체 회원들이 도청 안으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도청 공무원과 경찰들의 제지를 받아 물리적인 충돌이 빚어졌다 

시민단체, 영리병원 허용 발표 앞두고 도청 진입 마찰..."원희룡 도지사 퇴진 운동 신호탄"

제주 영리병원 조건부 허용 발표를 앞두고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발표에 맞춰 시민단체 회원들이 도청 안으로 들어서면서 이를 막으려는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고 있다.

원 지사는 5일 낮 12시쯤 관용차인 아이오닉 차량을 타고 제주도청 정문을 빠져나가려다 이를 막아선 시민단체 회원들과 마찰을 빚었다.

이 과정에서 차량 손잡이가 부서지는 등 피해도 발생했다. 결국 차량은 후문으로 방향을 틀어 유유히 도청을 빠져나갔다.

시민사회단체는 오후 1시부터 도청 앞에서 원희룡 도정 규탄대회를 열어 영리병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양연준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장은 “원 지사가 작정하고 전 국민에게 사기행각을 벌이고 있다”며 “영리병원 허용은 납득할 수 없고 납득 되지도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jpg
7.jpg
양 지부장은 “도민의 결정을 무시하고 중국 투자자와 실리를 쫓는 것이 지사의 역할이냐”며 “도지사가 지금 해야 할 일은 도민의 뜻을 받아 국제병원을 불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광성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공동대표는 “도지사가 도민을 얼마나 우습게 알았으면 그렇게 뻔뻔한 결정을 하느냐”며 “영리병원 불허라는 도민의 권고를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도민의 숙의민주주의 절차를 거친 영리병원 불허 결정을 도민들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도지사가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리병원은 공공의료체계를 무너뜨려 도민들의 생명줄을 쥐고 흔들 수 있다”며 “오늘 원 지사의 발표는 도지사직에서 물러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후 1시30분에는 도지사의 발표를 듣기위해 도청 안으로 진입하려 했지만 경찰과 청원경찰이 막아서며 또다시 충돌이 발생했다.

청원경찰은 도청으로 들어가는 동.서측 출입구를 모두 봉쇄하고 현관 입구까지 막아섰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 1개 중대를 투입해 현관 진출입을 막고 있다.   

6.jpg
5.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0
Millie 2018-12-15 06:01:06
Hi, I log on to your new stuff on a regular basis. Your humoristic style is witty, keep
doing what you're doing! Saved as a favorite, I like your blog!
I am sure this article has touched all the internet people, its really really fastidious piece of writing on building
up new blog. http://cspan.co.uk
165.***.***.208

제주도민 2018-12-07 09:18:08
아래 문장 연결해서~
지금에야 외국인만 받는 병원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그들 입장에서 물꼬를 텃다고 봐야 한다. 인천송도에서도 눈치 보면서 하지 못한 이 일을 ~ 자랑스럽게(?) 우리 원희룡도지사가 해 냈다. 목적은 하나다. 원희룡도지사의 대권을 가기 위해 보수세력을 향한 일종에 업적이다.

우리는 영리병원의 서귀포의 발전~ 어쩌고 하겠지만, 이 영리병원은 사실상 병원의 민영화다. 이게 정말 무서운게~~ 이제 대기업의 정치자금줄과 특혜를 주면서 더욱더 뷰쉬를 할거다. 이 엄청난 블루오션을 포기할 대기업이 아니다. 그리고 병원비, 약값을 올리면서 국민들 등에 빨대 꼽아서 빨아먹을 날이 얼마 안 남았다.
(병원의 민영화 = 국민건강보험의 와해로 미국처럼 의료 시스템의 붕괴--그래서 만드시 막아야 ...
210.***.***.81

제주도민 2018-12-07 09:15:21
이 영리병원의 롤 모델은 미국이다. 미국에 이민간 사람들이 항상 얘기하는 게 한국의 의료시스템을 최고로 꼽는다. 사실 미국에서 감기 걸리면 한국에서 2만원이면 될 일을 18만원정도 들고, MRI은 한국은 45만원정도이면 미국은 550만원.....CT는 한국은 15만원정도 이지만, 미국은 220만원정도 든다.
이 처럼 그 잘난 미국사람들도 영리병원을 허가 하면서 살인적인 병원비에 시달리고 있다. 오죽했으면 오바마가 의료시스템 때문에 엄청난 정치적 리스크를 안고 싸웠을까?(참고로 미국에 파산자들 60%가 병원비 때문이라는 얘기도 있다.)
사실 영리벙원을 가장 하고 싶어하는 조직은 대기업이다.(삼성) 이런 대기업들은 항상 보수세력(자한당=원희룡)에게 영리병원을 허가해 달라고 로비를 하고 있다. 왤까?...
210.***.***.81

위험 ,정면 충돌 피하려면 후문아니라 2018-12-06 23:15:56
울담이라도 필요하면 넘어야 한다ㆍ정면충돌될것같으면 부부간에도 한사람이 돌아가는게 현명한것ㆍㆍ
이런때. 정면으로 가는 바보도 있나요?
220.***.***.112

고길천 2018-12-06 20:33:05
사기꾼 도지사에게 사기당한 제주도민!
17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