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제2공항 확정 아니...검토위 2개월 연장 추진"
오영훈 "제2공항 확정 아니...검토위 2개월 연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 도의원 10여명과 김경배씨 면담..."각종 의혹 자료 공개해야"

오영훈-김경배.jpg
▲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이 11일 오후 4시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 24일째 단식 천막농성을 펼치고 있는 김경배씨를 방문했다.
제주 제2공항 반대를 외치며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 24일째 단식 천막 농성을 펼치고 있는 김경배씨를 위로하기 위해 오영훈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이 농성장을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이기도 한 오영훈 의원은 제주 제2공항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타당성 재조사 검증을 위한 검토위원회 2개월 연장을 국토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영훈 의원은 11일 오후 4시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김경배씨를 방문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오 의원 외에 강민숙, 강성민, 강성의, 강철남, 고용호, 고현수, 김용범, 박원철, 송창권, 이상봉, 홍명환 도의원 11명이 동행했다.

김경배씨는 "천막 안에 사람이 있는데도 행정대집행을 진행했다"며 "국토부가 검토위를 일방적으로 해체했는데 더불어민주당의 조치를 기대했고, 오영훈 의원이 더 책임있게 해주셔야 하는데..."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제2공항과 관련해서 대통령은 절차적 타당성을 확보하고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내 삶의 터전을 뺏기는데 납득할 수 있는 근거가 있어야 한다. 검토위가 파행됐다. 절차적 타당성이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얼마나 버틸 지 모르겠다. 2017년처럼 장난으로 끝날까 두렵다"며 "절차적으로 타당한 근거를 민주당에서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오 의원에게 요청했다.

오영훈 의원은 "검토위 종료 이후 국토부, 반대위와 계속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최근에 더불어민주당 입장으로 검토위 2개월 연장의 필요성을 국토부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오영훈-김경배1.jpg
▲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이 11일 오후 4시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 24일째 단식 천막농성을 펼치고 있는 김경배씨를 방문했다.
오 의원은 "검토위 2개월 연장 요구는 도당위원장 생각이 아니며 중앙당 정책위 차원의 검토가 동시에 진행된 결과에 기반해서 나온 것"이라며 "검토위 연장은 대통령이 약속한 절차적 타당성을 확보하는 차원에서도 우선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와 계속 협의하고 있고, 김현미 장관에게 서면 보고는 이뤄졌다. 대면보고는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조만간 결정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성립되지 않겠냐 생각한다"고 검토위 2개월 연장 국토부 수용 가능성을 언급했다.

오 의원은 "검토위 활동 연장을 통해서 반대대책위나 여러분들이 제기하는 검증 문제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절차적으로 투명하게 진행됐으면 한다"며 "최선을 다해 당과 정부에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의원은 "다만 건강이 걱정된다"며 "도민들도 걱정하고 있어서 단식을 종료할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경배씨는 "검토위 재개를 얘기하는데 의미없다. 국토부가 신뢰를 깼다. 공정성과 거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다른 기구나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 국토부에서 검토위를 재개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오 의원은 "제주 제2공항은 고시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제2공항 계획이 확정된 게 아니"라며 "별도의 다른 기구에서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제3의 기구를 만드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오 의원은 "제2공항 고시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국토부에서 정책을 마련해 가는 과정"이라며 "검토위는 재가동되는 것이 적절하다. 다만 국토부가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 지 문제는 당 차원에서 긴밀하게 점검하고 확인하는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배씨는 "검토위 진행 중에 많은 부실 의혹들이 제기됐다. 오름 제거, 다른 후보지 점수조작 등이 그것"이라며 "국토부에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해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필요한 자료 전부를 반대위 측에 넘겨달라고 해야 한다"며 "검토위 재개를 할지 말지는 자료를 보고 판단하겠다. 지금 상황은 인정 못하겠다"고 국토부 자료공개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반대위는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됐기 때문에 도민행동과 협의하겠다"며 "논란이 됐던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하게 공개적인 토론회 등을 통해 반대위의 이야기를 하도록 하고, 국토부 입장을 듣고 투명성 있게 재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경배씨는 "국토부 자료 공개를 요구하시고, 검토위 위원이 스스로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며 "검토위 재개와 별개로 일방적으로 조사한다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4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9
가만히 계셨으연 2019-01-19 09:36:23
중간은 했을것을

최악의 수를 둠.
121.***.***.234

아저씨들 2019-01-17 07:19:00
아저씨들
아이피 똑같으난
다른 사람인척 글 쓰지 맙서양^^
211.***.***.94

반대위 2019-01-16 14:10:51
관광객이 오건안오건 청년들 실업문제는 해결해야하는데... 이런반대시위에만 전념하면 제주 젊은이들은 어떻게 하란말이오????

반대를 위한 반대말고 정말 제대로된 대안을 갖고 오시던지... 젊은층들이 투표할때 제일 먼저 생각하는게 자기들
취업이란 말이오.. 반대도 좋지만 제주사람 제주에 살게는 해줘야할거 아니오... 일자리가 없어지는 지금...
제2공항이상으로 취업시킬수 있는 대안을 좀 내놔보세요.;;; 젊은사름들 기억하십시오. 저기 도의원, 국회의원들은 제2공항으로 생기는 일자리를 원치않는 모양이오.....
222.***.***.41

일자리 2019-01-16 14:01:35
오영훈. 김경배씨에게
지금 x공사에서 제주의 젊은 청년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좋은일자리가 없어 몇년이나 낙방하면서 간신히 합격했는데 결국 그런 비극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일자리가 부족한 제주의 젊은이들에게 극단적인 선택을하게 내몰고 싶습니까?
제주 지역 젊은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어 고향을 등지거나 실업자로 내몰지말고 기회를 주자구요.
제2공항이 그들을 위한 안전장치이자 미래 먹거리.. 우리 후대사람들에게 취업보장의 기회를 제공하는곳인데
결국 자기목숨은 중요하고 젊은사람은 중요하지 않는겁니까?
선배들이 청년들을 위해 일터를 터줘도 모자랄 판국에 이렇게 반대하면 어쩌란말입니까?
제2공항이 청년 일자리 대책과 관련된사업인데... 환경이다 머다 하나만 보지말고 크게 봐주셨음 좋겠...
222.***.***.41

서귀 2019-01-16 13:47:48
찬성하는 사람들 보소.. 여기서 아무리 싸질러봐야 경배나 지사귀에 들어가지도않고 제주의소리도 이미

봤잖소 ㅋㅋㅋㅋ 편파기사쓰는거 ㅋㅋ 희망이 없수다 ㅋㅋㅋ 그냥 가만히 논삐 뽑읍서 ㅋㅋ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는거 아녀 ㅋㅋㅋ 계속 가만히 계십써 ㅋㅋㅋ 돈은 제주시가 다 벌커난 ㅋㅋ

동쪽사름 서귀포사름 자제분들은 그냥 육지로 바로 직행하소 ㅋㅋㅋ 그짝은 가망없응게 ㅋㅋㅋ
2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