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해녀를 말하다’ 제주해녀박물관 전시회
‘대한민국 해녀를 말하다’ 제주해녀박물관 전시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대진어촌계 소속 출향해녀들이 동쪽 최북단 어장중 하나인 저도어장에서 물질을 하기 위해 새벽 4시 30분 대진항을 출발하고 있는 모습.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도 해녀박물관이 3층 전망대에서 1월30일까지 ‘대한민국 해녀를 말하다’를 주제로 제주 출향해녀 기록 사진전을 진행한다.

전시 작품은 부산과 경남, 경북, 강원, 인천, 충남 등 전국 20개 지역의 출향해녀의 모습을 담고 있다. 북한과 인접한 서해 백령도와 동해 고성군 해녀의 모습도 엿볼 수 있다.

제주도는 ‘출향해녀 발자취 기록사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국내 20개 지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향해녀를 조사했다. 올해도 중국 대련 등에서 조사가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