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중교통 이용객 21년만에 6000만명 돌파
제주 대중교통 이용객 21년만에 600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체계 전면 개편 효과 톡톡...2018년 6245만명 이용, 일평균 17만명

210029_244397_0417.jpg
▲ 제주도 대중교통 이용객이 21년만에 6000만명을 넘어섰다.
30년만에 전면 개편된 제주 대중교통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018년도 대중교통 이용객을 집계한 결과, 전년 대비 10.8% 증가한 6245만명, 일 평균 17만1104명이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중교통 연 이용객이 6000만명을 넘어선 것은 2000년대 들어 처음으로, 지난 1996년 대중교통 이용객 7070만명 이후 최대 수치다.

이 기간 총 이용객의 82.8%가 교통카드를 사용했으며, 2017년 교통카드 이용률 72.1% 대비 10.7%p 상승했다.

교통복지카드 이용자(만 70세, 장애인 등)는 총 이용객 대비 16.1%(약 1000만명)로, 일일 2만8000여명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 유형별로 보면 제주시 간·지선버스(300번·400번대) 55.7%, 일반간선버스(200번대) 26.7%, 서귀포시 간·지선버스(500번·600번대) 9.4% 순으로 이용객이 많았다.

연도별 대중교통 이용객 추이를 보면 2017년 8월26일 대중교통체계 개편이 이용객 증가를 실질적으로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제주 대중교통 이용객은 1991년 최다 이용객 9942만명까지 육박했다가 2005년 3201만명으로 큰 폭으로 하락한 후 2006년부터 다소 완만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용객 추이 그래프.jpg
▲ 제주 대중교통 이용객 현황
2014년 5528만명, 2015년 5638만명, 2016년 5660만명, 2017년 5638만명으로 성장세가 둔화됐다.

2017년은 8월까지 이용객이 감소세(△1.6%)를 보이다, 2017년 9월 이후 증가세(2.3%)로 돌아서 대중교통체계 개편이 대중교통 이용객을 증가시키는 터닝포인트가 된 셈이다.

제주도는 대중교통체계를 전면 개편하면서 이용객 증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해왔다.

우선 노선 다양화(89개→194개)와 운행횟수 증회(4000회→6000회)로 대중교통 접근성을 향상시켰다.

버스 증차(327대), BIT 증설(252개소), 비가림정류장 확충(64개소), 대중교통 우선차로 구축 등 대중교통 서비스 공급 확대를 위한 인프라도 대폭 확충했다.

또한 교통비 절감을 위해 도입된 제주교통복지카드와 요금 단일화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성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2019년을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원년’으로 삼아 도와 유관기관, 관련단체들이 함께하는 ‘대중교통 이용의 날’ 운영을 추진하고, 대중교통 이용객 증대를 위한 시책 발굴과 함께 다양한 홍보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

한라 2019-01-28 09:49:56
인구가 많이 증가하긴 했네........
하지만 제주 도로사정상
확실한 방안을 모색해야 할때
아닌가요?
도지사는 뭐하는지........
ㅉㅉㅉ
223.***.***.104

마을버스 2019-01-28 08:59:19
진정 대중교통 이용확산을 위해서는
[마을버스]가 도입되어야 합니다.

- 대형버스는 중장거리-간선 위주로 하여 간격을 좁히고
- 마을버스가 좁은 길 구석구석을 더 자주 운행하여 대형버스 정류장과 유기적으로 연결해 주어야 합니다.

서울은 산동네 문화촌 같은 곳까지 마을버스가 촘촘히 자주 다녀서 굳이 차를 갖고 가지 않아도 다른 정류장과 전철역에 쉽게 금방 닿습니다. 제주는 정류장 접근성이나 접근시간이 전국 최하위라서 버스이용률이 낮아지는 것입니다. 대중교통 정책이 잘 된 면은 있지만 더 잘 되려면 접근성 불편을 없애야 합니다.
27.***.***.8

너무 좋다 2019-01-28 07:30:00
전에는 공항에 내려서 남원까지 올려면
전쟁을 치러야 한다.

서귀포가는 리무진을 따고 중문관광단지 호텔을 다 돌고 월드컵경기장에 가면 1시간 50분 걸린다.

서귀포버스정류장에서 남원가는 시내버스를 타고 집 근처에 내리면 2시간 걸렸다.

타고 내리고 갈아타고 기다리고 하는 등하면 하루 종일 걸릴뿐만 아니라 교통비도 제법들어갔다.

그런데 지금은 공항에 내려서 남원가는 급행버스 타면 1시간만에 집앞에 내린다.

여비도 3,500원이면 전에 1/3값이다.

참 좋다.
참 잘했다.
참 도민께 고맙다.
참 원희룡도지사 지도력 좋다.
223.***.***.168

분석 2019-01-27 20:42:11
62450000명/365일=171,095(일일이용)/700,000(제주인구)=0.244%
버스타면 왕복이니까 12%정도 버스이용 10명중 1~2정도는 학생이거나, 어르신이있겠죠......
버스대수는 모르니까 효율성은 모르겠지만 이것 뭐 대단한 것처럼 홍보하니
이 데이터는 전도적이고 제주시내는 12%을 위하여 33% 도로를 사용하는 것은 너무 특혜같기도 허고
관광객까지 넣으면 버스 이용%는 더 떨러질 것인데 1000억이상 투입되는 교통문제,,이돈으로 땅을 사는게
12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