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용역 20대 극단적 선택 “공사가 나서라”
제주공항 용역 20대 극단적 선택 “공사가 나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공항 위탁용역 특수경비원의 직장 내 괴롭힘 사망 의혹과 관련해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이 12일 성명을 내고 한국공항공사 차원의 직접조사를 촉구했다.

공공연대노조는 “사측은 가해자로 지목된 직원의 징계 논의에 대한 녹취록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며 “공식적인 사과 표명도 없고 유족이 요청한 자료 제공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측은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과 자술서는 존중하지 않고 가해자의 변명과 과반수 노동조합의 입장만을 일방적으로 들었다”고 주장했다.

공공연대노조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자살을 선택한 비정규직노동자의 죽음을 사측이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유족 면담에 응하고 이제라도 용역업체에 대한 조사를 벌이라”고 주문했다.

제주공항 특수경비원으로 일하던 부산 소재 용역회사 소속 김모(27)씨는 2018년 12월11일 제주시 애월읍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직후 노조는 김씨가 2년간 직장 내 선배인 A(35)씨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언어폭력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한라산 2019-02-12 17:38:23
가해자는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한사람을 죽음으로 몰고간것에 대한 처벌은 반드시 이루어져야한다.
223.***.***.145

시민 2019-02-12 16:44:12
외람되지만 부모의 책임도 큽니다
둘 아니면 하나만 낳아 우리가 고생하며 자랐으니 애들은 편히 키우려 가정교육이 애들을 보호하는 것이 전부인양 생각하는 것 자체가 잘못입니다
줄 서는 것부터 참고 기다리는 강인함을 가르쳐야 하는데 자식에게 오히려 너무 쩔쩔매어 심지어 학생들의 가방을 보호자가 들어주는 잘못된 인식이 자식들을 약하디 약하게 만들 뿐입니다
이번 일은 너무 불행한 일이지만 우리 부모들도 다시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니 과연 나는 어떻게 키우고 있을까를 곰씹어 봅시다.
125.***.***.18

도민 2019-02-12 16:11:51
어휴 이런데도 공항 더 지스켄 그 난리 피웜사덜
21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