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하례 주민들, '백하르방' 구전 책으로 발간
서귀포 하례 주민들, '백하르방' 구전 책으로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 주민들이 지역 구전을 모은 책 ‘백하르방과 업은 할망’을 발간했다. 

하례리생태관광마을협의체는 환경부 생태관광육성사업 일환으로 효돈천 ‘남내소 전설’과 구전으로 내려오는 이야기 등을 모아 책으로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구전에 따르면 하례리에 비가 많이 와 내천에 물이 넘치면 백하르방이 나타나 어린 아이들을 잡아간다. 

책은 백하르방 얘기를 중심으로 효돈천 남내소의 용 탄생과 백하르방을 기다리다 돌로 변한 기암괴석 얘기 등이 담겼다.

하례리 주민 24명으로 구성된 하례생태협의체는 2014년부터 생태관광마을 하례리를 위해 생태환경체험프로그램과 자연보존활동 등을 추진하고 있다.

허은석 하례생태협의체 위원장은 “지역공동체 등과 함께 생물권보전지역에 대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녹색환경과_백하르방과 업은할망 발간.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