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문정인 연세대교수, 동북아시대위원장 발탁
제주출신 문정인 연세대교수, 동북아시대위원장 발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영 대변인 "정칟외교 전문갉통일·경제 등 다방면 탁월한 식견"
제주출신 문정인 연세대교수(53)가 장관급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에 발탁됐다.

노무현 대통령은 11일 대통령 정책실장에 김병준(50)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위원장을 임명하고, 그 후임에 윤성식(51) 고려대 교수를 임명하는 한편, 동북아시대위원장에 문 교수를 기용했다.

동북아시대위원회는 종전 '동북아경제중심추진위원회'의 기능을 경제 중심에서 '평화와 공동번영의 동북아 시대' 구현으로 확대하면서 새롭게 구성됐다.

이날 김병준 정책실장의 발탁은 전임자의 와병으로 어느정도 예견됐으나 문 교수의 동북아시대위원장 임명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문 위원장은 참여정부 들어 외교부장관, 청와대 외교보좌관 등의 물망에 올랐으며, 국정원장 인선 때도 하마평에 오르는 등 정부나 학계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문 위원장 발탁 배경에 대해 "정칟외교 전문가로 동북아 지역의 역학 관계에 정통할 뿐 아니라 통일과 경제문제 등 다방면에 걸쳐 탁월한 식견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위원장은 지난 2000년 6월 남북 정상회담 때 이종석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차장과 함께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등 햇볕정책의 전도사역을 맡았다.

윤영관 전 외교장관, 서동만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과 함께 노무현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 '빅3' 자문교수로 꼽히기도 했다.

학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폈으며, 각종 학술대회나 세미나에 빠지지 않고 초청되는 등 국내·외적으로 꽤 알려져 있다.

문 위원장은 오현고-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 매릴랜드 대에서 정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윌리암스대 조교수, 켄터키대 부교수, 캘리포니아 산디에고대 초빙교수, 듀크대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한국정치학회 국제위원장, 연세대 통일연구원장, 미국 국제정치학회 부회장도 지냈다.

제주시 출신. 가족으로 부인 김재옥씨와 1남1녀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