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영리병원 사태, 원희룡-JDC 책임 뒤따라야"
한국노총 "영리병원 사태, 원희룡-JDC 책임 뒤따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제주도청 앞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 4개 단체가 녹지국제병원의 조속한 허가승인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4일 제주도청 앞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 4개 단체가 녹지국제병원의 조속한 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정이 개원 시한이 만료된 국내 첫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허가 취소 절차를 밟기로 한 가운데, 제주지역 노동단체들이 면밀한 검토 없이 녹지병원을 허가한 데 대한 책임을 당국에 요구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은 4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희룡 지사는 청문 절차를 통해 개원할 의지도 없는 녹지국제병원 허가를 조속히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12월 5일 개원 허가 이후 개원 만료시한인 3월 5일까지 3개월 간 녹지병원은 단 한 번도 개원을 준비한 움직임이 없었고, 시공사로부터 1240여억원이 가압류된 상태"라며 "원 지사는 녹지병원이 가압류 상태임을 알고도 허가해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도 보건의료 특례에는 '사업시행자의 투자규모 및 재원조달 방안, 투자의 실행 가능성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심사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음에도 제주도는 투자규모와 재원조달 방안을 제대로 심사하지 않았다"며 "녹지병원이 가압류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재원 조달과 투자 가능성에 의심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은 제주도민을 기만한 행태"라고 꼬집었다.

특히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에 대해서도 "영리병원을 개발·기획하고 토지를 넘겨준 장본인인 JDC도 녹지병원 개원의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 "반드시 JDC 관련자에 대한 철저한 문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는 녹지병원 개원 취소에 따른 해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라. 공공병원으로의 전환 등을 포함해 제주도민은 물론 국민의 의사를 물어 이 사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국노총은 의료공공성을 파괴하고 국민 건강권을 팔아넘기려 했던 녹지그룹과 원 지사를 강력 규탄한다"며 "의료영리화를 반대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의료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지나가다 한마디 2019-03-05 10:32:08
데모도 생각을 갖고 하시길 바랍니다. 법적으로 제주도가
짊어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단 제한적인 범위에서
허가를 내준 것도 이해 못하시는가요?
법공부 많이하고 그 자리까지 간 사람들이 이것저것 많이
따져보고 결정했겠지 여러분들보다 잘 몰라서 그랬을까요?
223.***.***.47

뭣이 중헌디~~ 2019-03-05 08:56:40
경제파탄,안보파탄으로 나라 거덜내는 문모 대통령도 있는데~~,
지금은 제주도청이 아니라 청와대 앞으로 달려가는게 우선 아닌가? ㅉㅉ
223.***.***.83


궁금해 2019-03-04 16:37:21
민노총 하는일이 시위가 주 업무? 군대 있을때부터 민노총은 뭘하던 정이 안가
112.***.***.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