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지키기 시민모임“확포장 재착공 멈추라”
비자림로 지키기 시민모임“확포장 재착공 멈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오는 20일 재개할 예정이다.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가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오는 20일 재개할 예정이다. ⓒ제주의소리

 

18일 제주특별자치도가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오는 20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히자,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한 시민모임’은 긴급성명을 내고 공사 무효화를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날 ‘제2공항 공사의 첫 삽, 비자림로 공사를 무효화하라’는 제하의 성명을 통해 “원희룡 도정이 형식적인 자문위원회를 통해 ‘아름다운 경관도로’라는 그럴듯한 대안을 내놓았지만 포장만 바뀌었을뿐 1000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벌목해야 하는 등 환경파괴의 본질은 그대로”라며 확포장 공사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는 또, “구좌읍 김경학 도의원은 작년 8월 시민모임과의 간담회에서 ‘비자림로는 주민들 숙원 사업일 뿐 제2공항과 연관시키지 말라’며 비자림로 확장과 제2공항을 연결시키는 발언에 대해 매우 불쾌하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전제했다.

이어 “하지만 계획으로만 올라와있던 비자림로 확장사업은 2015년 제2공항 예정지가 성산으로 결정되면서 예산 편성, 실질적인 토지 보상 작업 등 급물살을 타게 된다.”며 “지난 2월20일 원희룡 지사는 담화문을 통해 제2공항 연계도로가 제2공항 기본계획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조, 비자림로가 제2공항 연계도로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 단체는 “현재 대다수의 도민들은 제2공항 사업의 입지 선정 과정에 대해 여전히 커다란 의혹을 가지고 있으며 ‘제주에 두 개의 공항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도민들이 점차 다수를 형성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원희룡 지사는 개발 일변도의 모습만 보여주면서 보존과 환경을 주장하는 도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한다”고 비판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한 시민모임’은 “이미 제주도민 10명 중 8명이 개발이익이 일부에게만 돌아간다고 여기고 있다.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재개와 제2공항 건설은 제주의 자연을 지키고 제주도민들을 위해 천문학적인 예산이 제대로 쓰여지길 원하는 도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끝으로 “제주도는 당장 제2공항 개발의 시작인  비자림로 확장을 멈춰야 한다. 비자림로 확장은 동부 지역을 난개발로 이끄는 신호탄”이라며 “원희룡 지사는 청정 제주, 자연과 공존하는 제주, 토건 세력이 아닌 제주 도민 대다수인 농민, 서민, 장애인 등이 살기 좋은 제주 비전을 위해 지금이라도 비자림로 공사를 무효화하고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도민 2019-03-24 14:53:51
시민단체는 말장난의 심하네.. 제2공항 예산 공항 안만들어도 제주도에 안와.. 그런데 없는 돈을 어디다가 제대로 쓰나...정말 공사중지 시킬려면 도에서 구매한 토지 당신들이 재구매해라..
1.***.***.104

ㅉ ㅉ 2019-03-18 17:55:26
반대 때걸리 집단들 저쪽으로가서
시작이다 . 길도넓히고 꽃가루 주범인 삼나무 다없애야한다 오히러 뻥 뚤려서 속이다 시원하다 다른 종 심어서 숲세권 으로 거듭나야한다 길도 넓히고 공기도 좋아지고 요즘
미세먼지때문에 그렇치않아도 스트래스 받는데 . 반대분들~건강을 해치는 식물을 없애라고 외쳐봐라

때거리 집단들 요즘 조용하다 했더니
저기다시 모였네 ㅋ ㅋ ㅋ ㅋ ㅋ
211.***.***.148

무조건 반대파들 2019-03-18 15:48:01
당분간 여기 다들 모여서 있그라

이 도로는 다른사업 끝나고 좀
천천히 진행해도 되니까

여기들 모여있그라

어차피 반대들은 해야허니까
125.***.***.217

쇄국정책 2019-03-18 15:14:23
덧글들 보면..꼭 구한말 대원군의 쇄국정책 보는거 같다. 아니 오겠다는사람.. 막을 수 있는 법도 없고

땅사겠다는거.막을 수 있는것도 아니다. 그런 논리라면 서울이나 경기도 원주민들은 지금 전라도나.어디

강원도로 모두 강제 이주했다는 말인데.그러면 서울이 서울사람만 살아야 하는겁니까? 지역 이기주의 논리네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땅을사고 집을 짓고 어디든지 살아갈 권리와 자유가 있는건데... 무조건 투기로 몰아세우고.

그렇게 제주도와 지역에 충성을 다할거면 자식들 모두 제주에 있으라하지 육지에 취업을 왜 시키는건지 그리고 제주도민은 육지에 땅, 집도 사면안되겠네요. 참. 쇄국정책의 결말 아시죠? 조선이란 나라가 망하게된 이유가. 지금 제2공항 반대하는 분들과 같은 생각 때문에 망한겁니다.
222.***.***.41

어이없다 2019-03-18 14:45:11
시민모임이라는 이름으로 대다수 도민이 찬성하는 삼나무 벌채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니.
마음 같아선 삼나무 전부 벌채하고 다른 수종이나 심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59.***.***.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