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서 모니터링단 24시간 상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서 모니터링단 24시간 상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모임인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 모임'이 공사 현장에서 24시간 모니터링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19일 오전 11시 비자림로 확장 공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민을 위해 쓰여야 할 천문학적 액수의 예산이 소수 토건세력과 권력자의 배를 불리며 어떻게 제주를 망쳐가는지 낱낱이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 제주는 개발과 보존의 가치 충돌이 극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비자림로와 제2공항에 대한 갈등이 대표적인 예"라며 "그럼에도 원희룡 도정은 3월20일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지난 18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모니터링단을 결성해 활동하려 한다. 우리는 싸움이 아니라 기록을 통해 개발에 저항하려 한다. 비자림로 공사 현장에서 시민 모니터링단은 어떻게 비자림로가 파괴되고, 삼나무가 학살되고, 제2공항이 시작되는지, 24시간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모니터링은 공사 현장 옆 간이 나무집에서 생활하는 시민활동가들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지금 우리는 제주의 미래에 대한 암울한 징후를 곳곳에서 발견한다. 산처럼 쌓여가는 쓰레기, 말라가는 지하수, 해녀들이 활동 못할 만큼 오염된 바다, 해안가로 밀려드는 플라스틱 쓰레기, 전국 최고 수준인 부동산 가격상승률, 이런 현실을 직시하고 제주의 미래에 대해 격렬한 토론을 벌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비자림로 공사와 제2공항 건설을 찬성하는 이들과 이야기 하고 싶다. 하지만 마을 권력과 행정 권력을 동원한 폭력적인 방식을 원치 않는다"며 "우리는 현재의 삶과 후손의 삶에 대한 진심어린 걱정과 애정을 바탕으로 한 대화를 바란다"고 제주도정이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내가 보기엔 2019-04-01 12:42:22
원희룡 도지사가 문제입니다. 언론 대응 능력이 한참 모자란 정치인이에요. 비자림로 문제는 초기 대응이 중요했는데 조기에 진화할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면서 지금까지 질질 끌고 오게 된 겁니다. 이 문제뿐만 아니라 중국자본 문제, 영리병원 문제, 신공항 문제 등에 대한 대응방식이 늘 이런 식이었지요. 언론이 때리기 쉬운 정치인 중 으뜸으로 꼽히는 사람 같아요. 그동안 언론과 여론으로부터 쳐 맞기만 하다가 요즘은 뒤늦게 깨달은 모양인지 유튜브 개설해서 대응하려고 하던데. 글쎄 잘 되겠어요? 속 시원하게 선제대응을 하기 보다는 문제가 생기고 뒤늦게 굼뜬 대응을 하고 있는데요. 행정 하는 것 보면 계속 답답한 기분이 듭니다. 요즘같은 자기 PR시대에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말입니다.
183.***.***.198

젊은도민 2019-03-26 11:33:10
제꿈은 멋들어지게 억새를 휘날리던 제주의 고유 민둥 오름을 복구하는일입니다. 아무짝에 쓸모없는 쑥대낭이 방풍을 목적으로 우후죽순 심어졌고, 귤밭은 물론 오름, 한라산 등 제주도의 아름다운 산과 들에 자기들만의 공간을 만들어 제주도 자생 식물들이 살길을 잃어가고 거의 모든 공간을 잠식당했습니다. 특유의 향균 작용으로 인해 청정효과도 있는 나무지만 실제 사람의 생활속에선 관짝을 만드는것을 제외하곤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나무입니다. 환경을 위해 나무를 지키는 것은 반대하진 않지만 비자림로라는 이름으로 인하여 비자나무를 베는것은 아닌가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신거 같아 몇자 적어봅니다.

지금 저거 일본에서 들여온 삼나무(쑥대낭)을 제거하는 일입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에서도 역사적 배경과 주민들의 마음도 헤아려주세요
122.***.***.83

삼나무 2019-03-26 10:48:33
아니 반대하시는 분들 집 마당에 숙대낭 심엉 사십써?

삼나무가 그리 좋으면 삼나무근처에 집지엉 살던지 마씨... 진짜 웃기지도 않네.. 평생 그길에 몇번이나 가봤덴 ㅉㅉㅉ
222.***.***.41

성산읍 2019-03-21 21:43:13
오용훈씨가 쓰신글은 삼나무의 폐해를 쓰신글이네요. 삼나무는 일본뿐아니라 제주도에서도 지금 많은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일본의 잔재일뿐만아니라 제주도민들도 삼나무 꽃가루 때문에 봄철에 삼나무꽃가루알러지로 병원들로 전전합니다. 이런 삼나무를 벌목하는것이 환경파괴인건지 도대체 반대를 하는사람들은 이런내용을 알고도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심보로 반대를 하는건지 후손들과 제주도민을 위한다는 말로 행정을 자연파괴자로 몰고가니 한심합니다 언론도 왜이런내용으로 보도를 안하는지 정말 편파적이고 얄팍한 상술과도 같으네요. 왜 자극적인 내용만 방송용으로 사용을하는지 모르겠네요.
175.***.***.180

오용순 2019-03-19 22:20:29
일본이 매년 가훈쇼(꽃가루알러지)로 몸살을 앓는 건, 전후 국가 산림 정책의 일환으로 삼나무를 중심으로 인공림을 집중 조성했기 때문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전국 삼나무 인공림 면적은 448만㏊로, 인공림 전체(1029만㏊)의 약 40%를 차지한다. 하지만 일본산 목재 수요가 가격 문제 등으로 급격히 감소했고, 임업 종사자 역시 1980년의 3분의 1 수준(2015년)으로 토막 났다. 그사이 방치된 삼나무들이 빽빽이 자라 삼나무의 폐해가 가훈쇼의 원흉이 됐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