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운기 사고 잇따라 하루 동안 제주서 4명 사상
경운기 사고 잇따라 하루 동안 제주서 4명 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11시51분쯤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인근 도로에서 렌터카 승용차와 경운기가 부딪쳐 3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당했다. [사진제공-제주동부소방서]
19일 오전 11시51분쯤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인근 도로에서 렌터카 승용차와 경운기가 부딪쳐 3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당했다. [사진제공-제주동부소방서]

19일 낮 12시23분쯤 제주시 한림읍 대림사거리 남쪽 도로에서 고모(64)씨가 경운기 밑에 깔려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고씨는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은 고씨가 밭일을 위해 경운기를 운행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이날 오전 오전 11시51분에는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인근 도로에서 렌터카와 경운기가 부딪쳤다.

이 사고로 경운기 운전자 강모(74.여)씨 등 3명이 다쳐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