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당시 제주 미수습 전사자 1300명 유해 발굴될까?
한국전쟁 당시 제주 미수습 전사자 1300명 유해 발굴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제주도에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6․25 참전용사 증언청취 및 유해발굴 사업설명회를 실시한다.

참전용사 증언청취 및 사업설명회는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유해소재에 대한 참전용사들의 제보를 받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제주지역에는 1600여명의 참전용사들이 거주중이며, 제주지역 출신 전사자 2000여명 가운데 미수습 전사자는 1300여명 인 것으로 알려졌다.

설명회는 제주시(20일)와 서귀포시(21일)에서 각각 실시되는데  6·25전쟁 참전용사, 유가족, 예비군 지휘관, 행정기관 등 250여명이 참석 예정이다.

사업설명회는 유해발굴 사업 추진현황, 유가족 DNA 샘플 채취 참여 방법·절차 등에 대한 소개, 유가족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유가족 DNA 샘플채취 등 유해발굴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제주보건소에는 국방부 장관 감사패가 수여된다. 

제주지역에서는 지금까지 총 400여명이 유가족 DNA 샘플 채취에 참여했는데 그중 제주시 보건소의 적극적인 관심과 홍보활동으로 145명의 유가족 DNA 샘플 채취가 이루어졌다.

또한 국유단은 제주시 7기동전단(해군)과 9여단(해군), 서귀포시청, 제주시청을 차례로 방문, 유해발굴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범정부 차원 노력에 대해서 설명하고, 유가족 DNA 샘플 채취 확대를 위한 군부대 및 행정기관의 노력을 당부한다.

참전용사 증언청취회는 사전 조사활동을 통해서 증언의 내용이 구체적이고 신뢰성이 높다고 판단된 150여명의 참전용사가 6·25전쟁 당시의 생생한 전투경험과 전우를 전장에 두고 올 수 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을 증언한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 국·내외 1000여명의 참전용사가 증언청취에 참여했고, 이들 증언은 유해분석지도 제작 및 발굴지역을 선정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한편 국유단에서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순천, 청주, 이천 등 전국 주요도시에서 참전용사 증언청취회 및 유해발굴 사업설명회를 갖고 유해 소재에 대한 증언과 유가족 DNA 확보를 위한 홍보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