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TAR 제주국제연수센터서 지속 생태관광 워크숍
UNITAR 제주국제연수센터서 지속 생태관광 워크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훈련연구기구(UNITAR) 제주국제연수센터에서 지난 20일부터 ‘아시아 태평양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생태관광’ 워크숍이 열렸다.

오는 23일까지 열리는 워크숍에는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인도, 라오스, 몰디브, 몽골, 미얀마, 네팔, 파키스탄, 필리핀, 대만, 베트남 등 아시아·태평양 13개 국가 관광 분야 공무원과 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생태 관광 및 유엔 SDG의 기본 개념 ▲생태 관광 개발을 위한 자연 및 문화 자원 식별 ▲관광 금융 및 투자 ▲경제 개발 도구로서의 관광 ▲관광지 마케팅 전략 ▲관광개발:지역사회 참여 사례연구 ▲생태관광 프로젝트 모니터링 및 평가 등 7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워크숍에서는 글로벌지속가능한관광협의회, 경희대학교, 행복지구, 인도네이사 아체 베사르 문화 관광부 등에서 초청된 전문가 5명이 생태 관광을 주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제주국제연수센터와 녹색기술센터가 공동 개발한 ‘온라인 도시 간 정보공유 방법론’을 활용해 각 지역 생태관광 사례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