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서 열리는 '맛있는 제주이야기' 인문학 특강
서울 명동서 열리는 '맛있는 제주이야기' 인문학 특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서태화씨
배우 서태화씨

“제주 몸국에 대해 아시나요?"

음식을 보면 그 사람을 안다고 한다. 삶과 문화가 녹아있기 때문이다. 

제주의 대표 음식을 통해 제주의 삶과 문화를 느끼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도 서울본부는 23일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제주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 

‘더 가까이 제주, 맛있는 제주이야기’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강은 오후 4시부터 두 시간 동안 월향 명동점에서 진행되며, 제주 출신 배우 서태화 씨가 강사로 나선다.

이 자리는 전 국민이 사랑하는 환상의 섬 제주, 그 특유의 음식문화를 통해 제주인의 삶과 애환에 대해 알리고, 더 나아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홍보하고자 마련되었다.

강사로 나선 제주 출신 요리하는 배우 서태화 씨가 제주의 대표음식 몸국을 비롯하여 돔베고기와 전복물회 등을 소개하며, 그에 얽힌 제주도민의 생활 속 진짜 제주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날 참석자들에게는 제주 향토음식 시식과 함께, 곧 다가올 제주4.3 71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4.3 자료집과 동백꽃 배지를 제공한다.

박시영 서울본부장은 “이 자리를 통해 제주를 더 가까이, 더 친근하게, 더 풍성하게 느끼길 바란다”며, “4.3 등 제주의 가슴 아픈 역사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