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나무숲 파괴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시민들 반발 속 '재개'
삼나무숲 파괴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시민들 반발 속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대규모 삼나무숲을 훼손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중단된지 7개월만에 재개됐다.

23일 제주도로부터 공사 발주를 받은 건설업체는 이날 인력 20여명을 투입해 비자림로 두 번째 공사 지역 시작점인 제2대천교 주변 잡목들을 베어내 중장비 진입로를 확보하는 공사를 진행했다.

제주도는 지난해 8월 구좌읍 대천교차로에서 송당리로 이어지는 비자림로 약 2.94km 구간을 왕복 2차선에서 4차선으로 넓히는 확·포장 공사를 추진했다. 공사 기간은 2021년 6월까지다. 

하지만 울창한 삼나수 1000여그루를 베어내면서 환경파괴 논란이 제기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았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이에 제주도는 공사를 전면 중단하고, 친환경적 도로를 만들겠다며 7개월간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 보완 설계를 했다.

기존 수림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초지인 목장부지를 활용해 2차로를 신설하는 방향으로 설계가 보완돼 환경 친화적인 도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건설업체는 나무들을 베어내 길을 만든 뒤 중장비를 투입, 본격적인 확장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비자림로 주변 삼나무 숲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새로 도로 용지를 편입하지 않고 총구간을 3개 구역을 나눠 공사할 계획이다.

비자림로 공사 시작점인 대천 교차로에서 제2대천교까지 0.9㎞를 첫 공사 구역으로 정했다.

제주도는 첫 구역의 도로 유효 폭을 애초 계획보다 2m 줄여 22m로 축소할 예정이다. 도로 부지 여유 폭도 계획보다 3∼4m 축소해 현재 도로 남쪽과 북쪽에 있는 수림 훼손을 최소화했다.

제주도는 제2대천교에서 세미교차로까지 1.35㎞ 구역을 두 번째 공사 구역으로 설정해 현재 왕복 2차로 주변에 있는 수림을 훼손하지 않고 그대로 보존할 예정이다.

대신 도로 북쪽 목장 방풍림으로 심은 삼나무 수림을 중앙분리대(평균 8m)로 활용하려고 계획했던 2차로는 목장 부지를 활용해 신설하기로 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마지막 공사 구역인 세미교차로에서 종점부인 송당교차로까지 0.69㎞ 구역 중 이미 벌채를 진행한 곳에서 세미교차로까지 약 200m 구간 삼나무를 추가 벌채해 폭 9m의 기존 도로를 포함해 전체 폭 22m의 도로를 만들 계획이다.

결과적으로 비자림로 전체 구간을 현재 왕복 2차로에서 왕복 4차로로 확장하는 애초 계획을 그대로 실행하나 삼나무를 제거하는 면적을 2만2417㎡(51.6%) 줄여 총 2만1050㎡에 대해서면 삼나무를 벌채하기로 했다.

애초 벌채 예정 면적은 4만3467㎡였다.

이날 비자림로 공사 재개에 일부 시민모임은 '손피켓'을 들고 공사 중지를요구하기도 했지만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시 동부지역(구좌·성산읍) 주민 숙원사업으로, 2009년부터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추진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7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9
내가 보기엔 2019-04-01 09:14:33
원희룡 도지사가 문제입니다. 언론 대응 능력이 한참 모자란 정치인이에요. 비자림로 문제는 초기 대응이 중요했는데 조기에 진화할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면서 지금까지 질질 끌고 오게 된 겁니다. 이 문제뿐만 아니라 중국자본 문제, 영리병원 문제, 신공항 문제 등에 대한 대응방식이 늘 이런 식이었지요. 언론이 때리기 쉬운 정치인 중 으뜸으로 꼽히는 사람 같아요. 그동안 언론과 여론으로부터 쳐 맞기만 하다가 요즘은 뒤늦게 깨달은 모양인지 유튜브 개설해서 대응하려고 하던데. 글쎄 잘 되겠어요? 속 시원하게 선제대응을 하기 보다는 문제가 생기고 뒤늦게 굼뜬 대응을 하고 있는데요. 행정 하는 것 보면 계속 답답한 기분이 듭니다. 요즘같은 자기 PR시대에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말입니다.
175.***.***.128

육지껏 2019-03-28 15:42:48
제주 여행 또는 업무상 올 때마다 다른 곳도 물론 좋아서 찾았지만, 좁은 길이라서, 오히려 하늘도 겨우 보일 정도로 호젓하고 신비감까지 들어 일부러 이곳을 지나가는 경로로 삼을 정도,, 그 모습이 없어지면 이 길도 추억이 될 것과 안타까움이 드는 것도 분명한 사실,,, 그러나 여기 들어와 여러 댓글보니 제주도민의 실생활과 연관있는 도로인 만큼, 나름 아름다움과 실효성과 편리성을 겸비한 도로로 확장되길 바랄뿐 ,,,,
전국의 아름답고 신비한 도로 중 하나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재탄생 되기를 바랍니다.
112.***.***.34

내로남불 2019-03-26 21:19:04
환경단체 반대하니깐 이참에 아스팔트 다 까 부셔서 그 자리에 나무를 심고 차도 사람도 못 들어가게 하고 자연을 위해 영구 휴식년제 시행해라. 정 가고싶은 사람은 소달구지나 말 타고 가라. 그리고 환경훼손비용도 받아야한다. 들어가는 자체가 환경훼손이다. 인간의 편리함을 추구하면서 환경도 관리하는 것이지 무조건 반대는 이해 안 됨.
116.***.***.226

무조건 반대파들 2019-03-26 13:55:43
퇴근할때

한 두어그루씩 챙겨줍시다

엄청 사랑한다잖아요
211.***.***.141

삼나무 2019-03-26 10:27:53
저 반대하시는분들께 삼나무 종자를 놔눠 주세요. 집에가서 심으라고...
22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