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나무숲 파괴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시민들 반발 속 '재개'
삼나무숲 파괴 논란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시민들 반발 속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대규모 삼나무숲을 훼손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중단된지 7개월만에 재개됐다.

23일 제주도로부터 공사 발주를 받은 건설업체는 이날 인력 20여명을 투입해 비자림로 두 번째 공사 지역 시작점인 제2대천교 주변 잡목들을 베어내 중장비 진입로를 확보하는 공사를 진행했다.

제주도는 지난해 8월 구좌읍 대천교차로에서 송당리로 이어지는 비자림로 약 2.94km 구간을 왕복 2차선에서 4차선으로 넓히는 확·포장 공사를 추진했다. 공사 기간은 2021년 6월까지다. 

하지만 울창한 삼나수 1000여그루를 베어내면서 환경파괴 논란이 제기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았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이에 제주도는 공사를 전면 중단하고, 친환경적 도로를 만들겠다며 7개월간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 보완 설계를 했다.

기존 수림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초지인 목장부지를 활용해 2차로를 신설하는 방향으로 설계가 보완돼 환경 친화적인 도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건설업체는 나무들을 베어내 길을 만든 뒤 중장비를 투입, 본격적인 확장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비자림로 주변 삼나무 숲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새로 도로 용지를 편입하지 않고 총구간을 3개 구역을 나눠 공사할 계획이다.

비자림로 공사 시작점인 대천 교차로에서 제2대천교까지 0.9㎞를 첫 공사 구역으로 정했다.

제주도는 첫 구역의 도로 유효 폭을 애초 계획보다 2m 줄여 22m로 축소할 예정이다. 도로 부지 여유 폭도 계획보다 3∼4m 축소해 현재 도로 남쪽과 북쪽에 있는 수림 훼손을 최소화했다.

제주도는 제2대천교에서 세미교차로까지 1.35㎞ 구역을 두 번째 공사 구역으로 설정해 현재 왕복 2차로 주변에 있는 수림을 훼손하지 않고 그대로 보존할 예정이다.

대신 도로 북쪽 목장 방풍림으로 심은 삼나무 수림을 중앙분리대(평균 8m)로 활용하려고 계획했던 2차로는 목장 부지를 활용해 신설하기로 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마지막 공사 구역인 세미교차로에서 종점부인 송당교차로까지 0.69㎞ 구역 중 이미 벌채를 진행한 곳에서 세미교차로까지 약 200m 구간 삼나무를 추가 벌채해 폭 9m의 기존 도로를 포함해 전체 폭 22m의 도로를 만들 계획이다.

결과적으로 비자림로 전체 구간을 현재 왕복 2차로에서 왕복 4차로로 확장하는 애초 계획을 그대로 실행하나 삼나무를 제거하는 면적을 2만2417㎡(51.6%) 줄여 총 2만1050㎡에 대해서면 삼나무를 벌채하기로 했다.

애초 벌채 예정 면적은 4만3467㎡였다.

이날 비자림로 공사 재개에 일부 시민모임은 '손피켓'을 들고 공사 중지를요구하기도 했지만 물리적인 충돌은 없었다.

한편 제주도는 제주시 동부지역(구좌·성산읍) 주민 숙원사업으로, 2009년부터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추진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제주도가 23일 오전 삼나무숲 파괴 논란이 있는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재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9
동네 숙원 2019-03-23 14:41:06
확 두둘겨 패부러시민 조켜...저길이 얼마나 위험한지.....동네 숙원이였다.....경운기 한대 지나가민 도로마비......아슬아슬 중앙선 넘어가고...자전거 지나가면 신경이 곤두서는 곳....
119.***.***.97

이거슨코미디 2019-03-23 14:46:05
매일 혹은 자주 저 길을 다니는 주민들은 길 좀 넓혀달라 난리인데. 일주일에 한번 지나갈까 말까하는 사람들이 길 가만 나두라고 난리치는 아이러니~ 말도 안되 아이러니~ 원더걸스가 부릅니다. 아이러니
223.***.***.9

제주사람 2019-03-23 15:35:24
우리가사랑하는숲.ㅎㅎ웃기고있네.일년에한번그곳에오기는온디?
14.***.***.233

비염환자 2019-03-24 20:20:42
공사에 반대하시는 분들은 4~5월에 매일 가서 반대 시위해주세요...

바로 비염 및 알러지 환자 됩니다..
175.***.***.169

웃긴다 2019-03-23 19:00:04
환경단체라는 사람들 진짜 보면 볼수록 웃김
자동차타고 우루루 와선 삼나무가 울고 있어요 ㅇㅈㄹ 함.
그렇게 자연 생각하면 걸어다녀야 정상아님?

그리고 태양광 설치한다고 나무들 죄다 밀어버린건 왜 아무 시위도 안함?
거기 나무들은 적폐나무냐?
1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