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봄을 노랗게 물들인 유채꽃 속으로 '풍덩'
제주의 봄을 노랗게 물들인 유채꽃 속으로 '풍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창한 봄 날 제21회 서귀포 유채꽃 국제걷기대회에서 많은 사람들이 제주의 봄을 만끽했다. 

지난 23일부터 2일간 서귀포시와 한국체육진흥회가 공동주최하고 (사)서귀포시관광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국내·외 8000여명이 참가했다.
 
‘세계인과 함께 걷는 제주의 봄길’을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걷기대회에는 한중일 동아시아 플라워 워킹리그 3개국과 러시아, 이탈리아,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몽골, 대만,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많은 관광객이 참여했다.
 
유채꽃 걷기대회를 기념한 대형 유채꽃 샐러드 꽃 빵 커팅과 함께 코스 곳곳에서는 다양한 공연 등이 진행됐다.
 
대회 둘째날에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서귀포혁신도시, 고근산 둘레길, 엉또폭포, 법환마을, 월드컵경기장을 오가는 5km, 10km, 20km 코스에서 걷기대회가 진행됐다.
 
앞서 첫날인 23일에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외돌개, 자구리공원, 매일올레시장, 아랑조을거리, 제주월드컵경기장을 걷는 5km, 10km, 20km 코스에서 제주의 봄기운을 만끽했다.
 
양광순 서귀포시관광협의회장은 “유채꽃 걷기대회는 명실상부 우리나라 대표 국제걷기대회로 자리매김했다. 내실있는 대회 준비 등을 통해 세계 대표 국제걷기대회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창 서귀포시 관광진흥과장은 “화창한 봄날 속에서 대회가 치러졌다. 참가자들이 서귀포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을 가졌을 것”이라며 “대회 발전을 위해 문제점 등을 보완, 풍성한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선택과 집중 2019-03-25 21:33:26
허울좋은 동네잔치수준인 쓰잘데 없는 축제는 이제는 정리해야 하는데...
전문가 들이 자주쓰는 단어인 선태과 집중으로 우리나라 대표축제로 만들어야 하는데
현실은 동네 잔치 수준이니 안타까울 뿐이네요
211.***.***.241

돈먹는 축제 2019-03-25 20:31:24
예산만 낭비하는 돈먹는 축제
제발 이제는 그만해라
211.***.***.32

kbs 2019-03-25 10:11:54
단상에 외 인간들이 많은지요
주최측 한분만 밑에 있따가 올라가 안내인사만 하고 내려오면 안되나요
222.***.***.18

루마니아? 2019-03-25 09:48:47
루마니에에서 본인 부담하여 한국의 제주도까지 오셨을까? 궁금하다.
관광객 사왔으면 사왔다고 솔직하게 말하면 되지. 어차피 나랏돈 썼을 터인데
59.***.***.12

동네잔치 그만 2019-03-25 09:16:01
제발 축제를 빙자한 동네잔치 그만해라
러시아 이탈리아 루마니아 룩셈부르크에서 관광객이 왔다는데 현지에서 여행상품으로 팔아서 모객이 된건지 아니면 국내에 거주하는 해당 외국인을 초청한건지도 불분명하고....
자칭 동네 유지미깡(?) 행세 하면서 쿵작쿵작 동네잔치 수준..
제주유채꽃축제랑 성격도 비슷하고...
내가 납부하는 세금이 아깝지 도대체 왜 저런 유사품 아니 모조품 축제에 세금 지원 하냐고...?
축제 아닌 동네찬지 하면서 개발된 관광 상품이 몇건이 있는지 그리고 제주외 타지역에서 관광객 모객은 얼마나 되었는지 그게 궁금하다
그리고 도의원들 뭐하냐 세금낭비하는 저런곳에 문제점이 있는지 실태조사라도 해야지..!
175.***.***.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