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항 여객선 대합실 증축...33억원 투자
추자항 여객선 대합실 증축...33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자항 여객선 대합실 증축 조감도
추자항 여객선 대합실 증축 조감도

제주도는 기존 추자항 내 여객선 대합실을 확장·재건축하는 ‘추자항 여객선 대합실 증축공사’를 본격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추자도는 연간 8만명에 이르는 관광객과 낚시꾼이 찾는 곳이지만, 여객선 대합실이 낡고 협소해 대합실 이용에 많은 불편과 민원이 제기돼왔다.

제주도는 지난해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실시하고, 총 33억원(국비 30억원, 지방비 3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568㎡(건축면적 319㎡)에 지상 2층 규모의 여객선 대합실을 오는 4월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공사는 내년 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 초 공사가 완료되면 추자항을 이용하는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의 대합실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돼, 지역발전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고급휴양지로만들자! 2019-03-26 19:58:23
추자도.낚시로특화된고급휴양지로만들자!
그러려면.신교통수단이필요하는데..
흑산도처럼 추자도에도공항을만들면..
223.***.***.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