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감시 시민들 "반환경적, 숲 추가 훼손" 반발
비자림로 감시 시민들 "반환경적, 숲 추가 훼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비자림로서 공사재개 현장 24시간 모니터링..."훼손 최소화 대안 마련하라"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27일 오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 27일 오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반대하며 24시간 모니터링을 벌이고 있는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27일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라"고 성토했다.

시민모임은 이날 오전 11시30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생태적이고 반환경적인 도로 조성을 당장 중지하고 ‘환경훼손 최소화, 숲의 가치를 존중하는 대안’ 마련을 위해 시민들과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지난 19일부터 비자림로에 오두막과 텐트 등을 설치, 24시간 상주하며 모니터링을 벌이고 있는 시민모임은 "현장에서 마주한 공사는 머릿속으로 그렸던 것보다 훨씬 큰 규모로 진행됐다"며 "순식간에 진행되는 공사 현장을 4일간 감시하면서 제주도정이 '생태도로, 환경 훼손 최소화, 숲의 가치 존중'을 위한 어떤 노력과 관리를 했는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먼저 이들은 "누구도 걷고 싶지 않을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으로 원형 숲 파괴 범위가 확대됐다"며 "공사계획은 기존의 삼나무 숲을 보존하고 잘 가꾸기 위한 간벌이 아니라 침엽수림과 어울리지 않는 활엽수 등을 삼나무 사이에 식재하겠다는 엉뚱한 발상을 내놓았고, 그로 인해 숲과 초지의 추가 훼손이 불가피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토·일요일 이틀간 벌채된 구역을 측정하니 최대폭이 25m에 달했다. 3월18일 공개된 평면도에 따르면 2구간의 유효 도로폭은 24m"라며 "9m에 달하는 기존 도로에다 최대 여유분을 고려해도 과도한 벌채다. 원희룡 지사가 강조했던 수림 훼손 최소화라는 선언과 거꾸로 가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2015년 제주도가 발주한 ‘비자림로 확장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에 대한 용역 보고서’는 기존 수목 중 삼나무는 폐목 처리하고 기존 수목은 이식 후 조경수로 활용하겠다고 했지만 벌목 상황을 모니터링하면 40년 수령을 훌쩍 넘긴 팽나무 외에 예덕나무, 후박나무, 사스레피나무 등 삼나무 외 다양한 수종을 발견할 수 있었지만 어떤 수목도 이식하지 않았고 한꺼번에 벌목됐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틀간 벌채된 나무는 총 504그루다.

또 시민모임은 "제2대천교 구간이 공사 재개 첫 구간으로 계획되면서 지난 토요일부터 수많은 중장비가 천미천을 가로질러 다녔고 더 큰 기계가 들어오기 위한 진입로를 만들기 위해 공사 현장 반대편의 천미천 바위들이 지나치게 파헤쳐졌다"며 "환경 훼손 최소화를 위해 공사 현장과 같은 방향에서 진입로를 만드는 등 공사 범위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기는커녕 공사 편리에만 중점을 둬 파헤치지 않아도 될 구역까지 파헤쳐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시민모임은 △4차선 확장 외에 다양한 고민 부재 △보행 환경을 위협하는 구조물 설치 △야생동물 이동권 확보 계획 부재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내가 보기엔 2019-04-01 09:12:44
원희룡 도지사가 문제입니다. 언론 대응 능력이 한참 모자란 정치인이에요. 비자림로 문제는 초기 대응이 중요했는데 조기에 진화할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면서 지금까지 질질 끌고 오게 된 겁니다. 이 문제뿐만 아니라 중국자본 문제, 영리병원 문제, 신공항 문제 등에 대한 대응방식이 늘 이런 식이었지요. 언론이 때리기 쉬운 정치인 중 으뜸으로 꼽히는 사람 같아요. 그동안 언론과 여론으로부터 쳐 맞기만 하다가 요즘은 뒤늦게 깨달은 모양인지 유튜브 개설해서 대응하려고 하던데. 글쎄 잘 되겠어요? 속 시원하게 선제대응을 하기 보다는 문제가 생기고 뒤늦게 굼뜬 대응을 하고 있는데요. 행정 하는 것 보면 계속 답답한 기분이 듭니다. 요즘같은 자기 PR시대에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말입니다.
175.***.***.128

성산 2019-03-28 17:19:41
이사람들 도청앞에서 고성방가 하다 이젠 숙대낭쪽으로 갔구나 ~~ 무엇이든 반대하는 쇔창아리 없는 사람들이 제주를 오염시키려 이리 저리 건수 세러 왔나요 ~~ 공사방해말고, 차도 위험하고 하니 교통사고 날라 ~~
211.***.***.28

오용순 2019-03-28 17:13:04
삼나무 폐해 !일본이 매년 가훈쇼(꽃가루알러지)로 몸살을 앓는 건, 전후 국가 산림 정책의 일환으로 삼나무를 중심으로 인공림을 집중 조성했기 때문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전국 삼나무 인공림 면적은 448만㏊로, 인공림 전체(1029만㏊)의 약 40%를 차지한다. 하지만 일본산 목재 수요가 가격 문제 등으로 급격히 감소했고, 임업 종사자 역시 1980년의 3분의 1 수준(2015년)으로 토막 났다. 그사이 방치된 삼나무들이 빽빽이 자라 삼나무의 폐해가 가훈쇼의 원흉이 됐다.
125.***.***.18

이기동 2019-03-28 15:39:46
10명도 않되는 사람들이 제주도민 60만을 대표하는 것가요 ?
222.***.***.107

공무집행 방해자들에게는 2019-03-28 15:36:51
엄정한 처벌이 있어야
함부로 나서지 않습니다

특히 육지것들 여기와서
데모만 일삼으면

입도할때 제제를
가해야 합니다

제발 너희들 사는곳으로
돌아가거라
21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