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예총이 준비한 남북 평화 미술전
서귀포예총이 준비한 남북 평화 미술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9일부터 28일까지 남북 미술품 150점 가량, 서귀포예술의전당 전시실

(사)한국예총서귀포지회(지회장 윤봉택)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남북의 미술품을 세계 평화의 섬 제주에서 감상하는 <남북 평화 미술전-한라에서 백두까지>를 개최한다.

19일부터 28일까지 서귀포예술의 전당 전시실에서 열리는데, 분단 74년을 상징하면서 남북 미술품 각 74점 씩을 모았다.

이번에 출품한 북한 미술품은 인민예술가, 공훈 예술가, 1급 예술가 칭호를 받은 예술가들의 작품이다. 주로 자연과 인물을 소재로 하는 작품이다. 한국 작품은 한국미술협회 원로·중견 작가와 서귀포 출신 미술작가로 구성했다. 

분단으로 서로 볼 수 없던 남북 산천을 미술품으로 관람하고, 남북의 예술 교류를 넘어 한민족이라는 동질성을 회복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윤봉택 지회장은 “남북의 예술 작품이 소통과 교류의 작은 불씨가 되기를 기대한다. 평화의 섬 제주, 문화도시 서귀포가 한라에서 백두까지 화합과 상생의 초석을 다지는 한마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시 개막은 2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문의 : 064-739-328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 2019-04-09 09:35:31
이젠 대노코 북한 김일성일가 찬양허는것들을 예술이랜허멍 전시헌다!!!!도민은 개돼지인가??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