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박은옥 제주서 팬들과 토크콘서트 연다
정태춘-박은옥 제주서 팬들과 토크콘서트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공연 앞둬 12일 오후 6시 '포지션민 제주'...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팬사인회도
12일 오후 5시 제주도민과 토크콘서트를 가지는 정태춘, 박은옥. 제공=정태춘·박은옥40프로젝트 사업단. ⓒ제주의소리
12일 오후 6시 제주도민과 토크콘서트를 가지는 정태춘, 박은옥. 제공=정태춘, 박은옥 4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제주의소리

서정과 서사를 넘나들며 시대의 격정과 함께 해온 정태춘과 박은옥 40년 노래인생. 팬들과 두 사람이 마주하고 격이없는 대화를 나눌 자리가 마련됐다.

12일 오후 6시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한 갤러리 '포지션민제주'(관덕로 6길 17 2층, 구 제주대병원 앞 자양삼계탕 2층)에서는 정태춘·박은옥과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 및 팬사인회가 열린다.

이번 행사는 13~14일 정태춘·박은옥 데뷔 40주년 기념 전국투어 <날자, 오리배> 제주 공연의 일환이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창간 15주년을 맞아 정태춘·박은옥 4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와 함께 준비한 자리다.

약 한시간 여 진행 예정인 이번 토크콘서트는 정태춘·박은옥 부부가 들려주는 2~3곡의 미니콘서트로 시작해 팬들과의 대화도 가질 예정이다. 정태춘·박은옥 데뷔 40주년을 기념해 헌정출판된 <다시, 첫 차를 기다리며> 팬사인회도 진행된다.

1970~80년대 청춘을 보낸 도민이라면 정태춘·박은옥과의 만남은 '그때'의 기쁨과 슬픔, 추억과 고뇌를 다시 떠올리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

정태춘, 박은옥의 예전 활동 모습. 제공=정태춘, 박은옥 4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제주의소리
정태춘, 박은옥의 예전 활동 모습. 제공=정태춘, 박은옥 4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토크콘서트 장소인 제주시 삼도2동 갤러리 포지션민 제주에 정태춘, 박은옥의 지난 활동 자료와 붓글 작품이 전시돼 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1990~2000년대 거리의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라면 누구라도 '시대의 현실'을 담아내려 노력한 정태춘·박은옥 노랫말에 담긴 희망의 메시지도 기억할 것이다.

거리에서 들려오는 그들의 노래는, 그렇게 '분노'에서 시작되었을지 몰라도, 늘 우리들을 따뜻하게 위로해왔다.  서정적인 노랫말 속에도 서사적인 풍경이 있고, 직설적으로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 속에도 희망의 끈은 여전히 놓지 않았다.

코 앞에서 마주보며 호흡까지도 느낄 수 있는 이번 정태춘·박은옥과 대화의 자리는 공연 무대와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것이다. 우리사회의 건강한 담론을 고민하는 일반 시민들과 팬들이라면 누구라도 참석 가능하다.  

포지션민제주에서는 4월 3일부터 14일까지 정태춘·박은옥의 지난 40년 활동 사진과 정태춘의 새로운 예술 작업인 붓글을 전시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정태춘, 박은옥의 활동 자료.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정태춘의 4.3 관련 붓글 작품.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정태춘, 박은옥 데뷔 40주년을 기념하며 최근 나온 헌정 출판집.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전시장에서는 전국 소극장뿐만 아니라 각종 집회 현장을 누비며 노래로서 시대와 호흡한 기록들도 한 자리에 선보인다. 사진을 비롯해 소책자, 공연 기획서, 당시 언론 보도자료, 음반 사전 심의제도 철폐를 위한 법률 투쟁 과정을 잘 보여주는 다양한 자료들도 함께 전시 중이다. 전시문의 또는 토크콘서트 문의는 포지션민제주= (064)725-4410번.

제주아트센터에서 두 차례 예정된 제주공연은 1회 공연(4월13일 토요일 오후 7시)은 매진, 2회 공연은 (4월14일 일요일 오후3시) 예매가 진행 중이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 https://goo.gl/6vhNV9 )에서 가능하다. 예약문의 = 인터파크 1544-15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