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역마다 그때그때 달라요” 제2공항 수요예측 ‘오락가락’ 신뢰도↓
“용역마다 그때그때 달라요” 제2공항 수요예측 ‘오락가락’ 신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5년 항공수요 예측 600만명 뚝↓...국토부 "세부지수 차이일 뿐"

국토교통부가 예측한 제주지역 항공수요가 용역 수행 시기에 따라 큰 편차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3~4년간 발표된 보고서마다 수요 예측이 많게는 수백만명의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오후 3시 서귀포시 성산읍체육관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45년 기준 제주지역 항공수요량은 국내선 3572만명, 국제선 318만명 등 총 3890만명으로 예측됐다.

문제는 지난 2015년 최초 발표된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과 2년 후인 2017년 발표된 예비타당성 용역 상의 항공수요 예측량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데 있다.

23일 서귀포시 성산읍체육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제주의소리
23일 서귀포시 성산읍체육관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제주의소리

국토부는 사전타당성 용역에서는 2045년 기준 제주지역 항공 수요량을 국내선 4000만명, 국제선 557만명 등 총 4557만명으로 책정했고, 예비타당성 용역에서는 국내선 3690만명, 국제선 353만명 등 총 4043만명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2015년 사전타당성 용역 이후 불과 4년 새 항공수요 예측량이 600만명 가까이 줄어든 결과다. 2045년을 기준으로 설정했을 시 해를 거듭할수록 항공수요 예측량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2045년을 정점으로 수요량이 줄어드는 사전타당성-예비타당성 용역과는 달리 기본계획 용역에서는 항공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차이를 보였다.

제주 제2공항 예비타당성 용역에 명시된 제주 항공수요 예측.
제주 제2공항 예비타당성 용역에 명시된 제주 항공수요 예측.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자료에 명시된 제주 항공수요 예측.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자료에 명시된 제주 항공수요 예측.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연구진은 장래 항공수요는 2040년경부터 안정세에 접어들어 수요 증가가 둔화될 것으로 예측돼 사업계획을 위한 수요의 목표연도를 2045년으로 설정했다고 명시했다. 실제 수요 예측량도 2045년을 정점으로 점차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예비타당성 용역 역시 마찬가지다. 항공 수요량이 2026년부터 5년 간격으로 200~300만명씩 급증하다 2045년을 기점으로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이날 발표된 기본계획 용역에서는 항공 수요가 20403833만명, 20453890만명, 20503974만명, 20554108만명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관련 국토부 관계자는 용역 시기에 따라 세부적인 지수들이 바뀌면서 결과가 달라지는 경우가 있다김해신공항 역시 최초 예상수요가 3800만명에서 2800만명까지 내려갔다가 기본계획하면서 3300만명으로 올라간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용역을 수행한 대한교통학회 관계자는 사전타당성 용역의 경우 2013년도까지 자료를, 예비타당성 용역은 2015년까지의 자료를 토대로 예측했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2018년도까지의 자료를 갖고 추정했다. 그 사이에 사드(THAAD) 여파 등 관광수요가 감소한 여건도 일부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사타에서는 GDP 성장이 중요하게 반영됐고, 예타에서는 가구수 감소 효과가 영향을 미쳤다면, 이번 기본계획에서는 둘 다 고려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9
예측 2019-04-24 23:15:28
경제효과 분석 들어보셨죠? 경제학 교수들이 사석에서 말할때...
"분석하는 사람이 10명이면 10개의 결과가 나온다"라고 합니다. 어디까지나 추정이에요.
사회과학 분야는 수학이나 과학이 아니라서 정답이 없고, 변수도 워낙 많아, 분석하는 사람이 어떠한 변수와 숫자를 집어넣느냐에 따라 결과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제가 보기엔 2045년이라 25년 후인데도 이정도 차이밖에 없으니 오히려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되네요~
59.***.***.66

패트레버 2019-04-24 13:40:14
갈등 유발이라뇨? 이용하는 주체는 바로 제주도민입니다. 부산 역시 김해확장안 엉터리이니 오늘 검증하고 발표했잖아요? 얼마나 형편없이 저 국토부가 엉터리로 밀어붙여왔는지 다 드러나 버렸습니다. 그런데 이게 하루이틀일이 아니라 거의 40여년간 부산의 김해공항에 대해 국토부가 해댄 짓거리가 저런거였거든요. 지네들이 이용안하니 장애물이 버젓히 있는데도 안전하다고 우기기만 하고, 소음이 거세게 들리는데도 70년대 수준의 계측장비로 소음 안들린다고 우기는 애들이 저 국토부입니다.

제주신공항 찬성하는 양반들, 어떠한 이익이 걸려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잘 생각해야 합니다.
저 국토부는 오로지 인천공항과 김포공항만 신경쓰는 애들입니다. 이유는 바로 지네들이 제일 자주 이용하는 시설이니 그런거예요.
211.***.***.248

ㅊㅈㅈ 2019-04-24 08:25:29
이런 기사가 더 싫다.
도민갈등 유발!
223.***.***.80

도민 2019-04-24 07:06:08
제목 뽑는거 보소. 제주의 소리...진작에 도민 중간이 아닌 반대편쪽에 있는거 잘 알고있어. 근데 이유가 있었고, 용역은 말그대로 용역이라 다양한 데이터가 나올수 있지만 증가할꺼는 분명하나는 데이터가 나오는거고 현공항 포화가 될꺼라는 결론이 나오면 되는것인데. 또 신뢰도 하락은 그렇게 함부로 쓰는 단어가 아닐텐데. 신뢰도 하락으로 찬성이 반대로 돌진 않소.
64.***.***.98

패트레버 2019-04-23 23:43:32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한 사실은 아주 틀립니다. 국토부가 3800만명에서 2800만명으로 줄였다가 3300만명으로 늘렸다는 대목은 허구입니다. 이미 국토부는 3800만명, 국제선 2800만명을 1500만명으로 축소했고 아직 그 기본계획에서 변함이 없으며 2056년도 다 되어서야 2800만명의 국제선 여객터미널을 계획하는 짓거리를 하기 때문에 저 발표는 믿어서는 안된다고 말씀드립니다.

솔직히 무엇을 위한 부처인지 이젠 아주 의심스럽습니다. 국토부라는 애들은 지네들이 이용하지도 않으니 지방공항을 너무 대충 엉터리로 건설하는게 뻔히 보이거든요. 전문성도 결여되어있는거 같고요.
211.***.***.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