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농협, 농정거버넌스 구축...농업인 월급제 도입되나
제주도-농협, 농정거버넌스 구축...농업인 월급제 도입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와 농협이 26일 제5차 농정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제주도와 농협이 26일 제5차 농정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제주도는 제주농협과 농정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농정현안에 대한 수평적 소통의 장인 ‘제5차 농정발전협의회’를 26일 오전 10시 30분 농어업인회관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농업인 월급제 시범사업을 비롯, 감귤 출하 전표 상 규격별 수량기재 의무화 등 토론과제(5개)와 현안사항(17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제주도는 토론에서 출하전표에 총수량만 기재하는 유통관행의 개선과 무분별하게 출하되는 감귤 대과 유통근절 대책, 월동채소 사전(事前) 면적 조절제 도입 여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류한다.

현안사항에 대해서는 양측 실무부서에서 면밀한 검토와 협의를 거쳐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체계적인 후속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의한다.

현안사항의 주요내용은 ▲제주농업회의소 설립 추진 ▲도·농협 협력 농작업 대행 농기계 지원 협조 ▲월동채소 생산·유통 혁신 T/F팀 운영 ▲쾌적한 축산환경 개선사업 추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체계 구축 ▲농약허용기준강화(PLS) 대응 부적합 다빈도 우려품목 컨설팅 ▲제주 청년농업인 아카데미 교육과정 운영 ▲농산물 유통관련 보조사업 개선 및 지원 확대 ▲무허가축사 적법화 추진 등이다.

농정발전협의회는 제주도·농업기술원·사업소·행정시 간부공무원과 농협제주지역본부·품목별 지역농협조합장 등 28명으로 구성돼 지난 2017년 2월 첫 회의를 개최한 이후 지금까지 총 4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제주농업의 현안사항에 대해 사전에 토론주제를 정하고 양 기관의 토론과 협의를 거쳐 대책을 마련하는 등 농업정책의 파급효과를 극대화시켜 나가고 있다.

제주도와 제주농협은 앞으로, 토론과제와 농정현안에 대해 지속적인 논의를 거쳐 감귤, 월동채소, 양돈 등 주요품목에 대한 현장목소리를 농업행정에 적극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