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판에서 만난 도채비와 제주 해녀
굿판에서 만난 도채비와 제주 해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예술공연개발원, 5월 1일 신작 ‘도채비 허씨는...’ 발표
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의 사물판굿 공연 모습. 제공=마로. ⓒ제주의소리
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의 사물판굿 공연 모습. 제공=마로. ⓒ제주의소리

전통예술공연개발원 마로는 5월 1일 오후 7시 30분 제주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신작 공연 <도채비 허씨는 해녀와 살 수 있을까>를 공연한다.

이번 작품은 연희적인 요소에 춤, 창극을 섞어 이야기를 풀어가는 마로의 새 작품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공모한 ‘2019 전통연희 활성화-창작연희 작품’에 선정됐다. 오는 6월 1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통연희 페스티벌 2019’을 앞두고 허튼굿 무대에서 제주 관객들과 먼저 만난다.

마로는 사람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제주 도채비가 제주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인 ‘해녀’를 좋아했다는 풍문에서 영감을 받았다. 독특한 테마가 주는 즐거움도 있지만, 도채비의 사랑이 사회에 인정받지 못하는 어려움을 풀어낸다. 이를 통해 외모로만 평가되는 사회, 남들과는 달라 차별을 받는 문화에 대한 풍자도 이끌어 낸다.

마로는 “관객들은 다름이 가져오는 편견, 보이지 않는 것 대한 중요성, 소외된 사람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출연진은 양호성, 오유정, 신은오, 오승진, 박수현, 장문선, 김선희, 박연술, 황주식이다.

작품 외적으로는 제주도의 굿놀이(제주 굿에서 펼쳐지는 연희적 요소)를 토대로 관객의 참여를 유도한다. 가족과도 같았던 마을 공동체에 대한 향수를 전하고, 전통 연희의 특성인 공감과 신명의 경험도 전달한다.

공연 관람은 무료지만 자율 모금함이 배치돼 있다. 공연 시작 30분 전에 도착하면 따뜻한 차와 떡을 맛 볼 수 있다. 제주민속촌과 대한항공이 후원한다.

문의 : www.kpa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