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를 줄여라" 제주도가 총량제 실시한 이유는?
"렌터카를 줄여라" 제주도가 총량제 실시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이슈 빨리감기] (9) 교통혼잡, 과당경쟁...7000대 감축 성공할까?

 

2018년 9월 제주도청은 렌터카 총량제를 실시합니다. 제주지역 3만2000여대의 렌터카 중 7000대 가량을 줄이자는 겁니다. 왜 이렇게까지 하는 거죠?

이유는 교통혼잡. 관광도시인 제주에는 매년 렌터카 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교통체증과 주차난이 심각해졌습니다.

제주도내 적정 렌터카 수가 ‘2만5000대’라는 연구결과가 나왔고, 제주특별법에도 ‘수급조절계획 수립 특례’라는 법적 근거가 생기면서 도청이 칼을 빼든 겁니다.

그러나 렌터카 업체들의 참여는 저조했습니다. 7000대 가까이를 줄여야하는데 6개월이 지나도 1600대밖에 줄지 않았습니다.

결국 제주도청은 보유 렌터카 수를 줄이지 않는 업체들이 운행을 강행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차량운행 제한 명령까지 내리기로 했습니다. 교통문제로 도민들의 삶의 질이 위협받는 만큼 물러설 수 없다는 겁니다. 비단 교통 혼잡만 문제가 아닙니다.

렌터카 총량제를 앞두고 열린 공청회에서는 “관광객의 교통수단 선택권을 침해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너무 렌터카 업체가 많아 비상식적인 영업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고 말한 관계자도 있었습니다. 렌터카 업체가 115개에 이르면서 과잉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거죠.

그동안 제주지역 렌터카 숫자는 무섭게 늘었습니다. 2010년 1만3000대에서 2017년 3만2000대까지 늘어났습니다. 제주도내 전체 자동차 수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010년 5.5%에서 2017년 8.7%로 급격히 늘었습니다.

경쟁이 심해지면서 이용료는 비정상적으로 낮아졌고 보험 가입으로 겨우 수익을 얻으면서 업계 스스로 무덤을 파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당초 반발하며 소송전을 준비하던 업체들은 대부분 총량제 도입에 찬성으로 돌아섰습니다. 다만 그 감축 규모를 두고 행정과 업계 간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 제주는 차 때문에 난리입니다. 갑자기 늘어난 인구와 관광객으로 과거엔 상상하기 힘들었던 교통 체증과 주차난이 생겼습니다.

그 동안 렌터카는 관광객들이 애용하는 이동수단이었습니다. 관광객들의 편의, 그리고 시장흐름에 맞춘 업체들의 선택 자체를 두고 뭐라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무제한으로 차량 숫자가 늘어난다면 제주 전체가 교통지옥이 될지 모르는 일입니다. 최근 새로 차를 구입하는 도민들에게도 반드시 차고지를 먼저 구하도록 하는 ‘차고지 증명제’나 대중교통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대중교통체계개편을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이번 렌터카 총량제를 둘러싼 논란이 관광도시 제주의 지속가능성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제주도우미 2019-05-07 08:16:04
렌터카는 비싸지고
택시 마피아만 좋아지는 제주도

이리하니 관광객만 봉이 된다 ㅎㅎㅎ
182.***.***.211

제주도시사람 2019-05-06 23:30:46
3차산업 위주로 발달된 제주도 특성상 어쩔수 없는 현상이야
116.***.***.24

또이어서 2019-05-06 21:26:08
그차고지 과연 주차한 사람들 몇이나 있을까.
우리 동네 어떤 집은 차고는 비워 놓고 집주위에 화분이며 물통세워 놓고 길가에 그냥 주차하더라.
공무원들 바쁜거 알아. 하지만 주기적으로 단속은 해야 하는거 아니냐? 내가 낸 세금으로 그 사람들 차고지만들라고 지원금 쥤으니 헛된 세금이 안되게 해줘야 하는 의무도 있겠지.
렌트카만의 문제가 아냐 우리의 문제들도 있다는 거야.
차선도 좀 지키고 왜 출퇴근 시간에 도로연습을 꼭 해야 하나? 그런게 도로를 막히게 하는 원인도 있다는 거야. 앞차와 차간거리 유지하는거는 좋아 그런데 그거리를 누가50미터이상 하래? 좀 교통흐름에 맞춰 운전들 하자고.
이렇게 기본적인것 부터 하자고
뭐라 씨부린건지 모르겠다
118.***.***.6

이어서 2019-05-06 21:13:11
웃긴건 단속카메라 앞에선 브레이크도 밟더라.
그때 속도가 아마 30 정도 ...
대여조건도 좀 까다롭게 해줄 필요가 있다고 본다.
매년 렌트카로 인한 도민 사망 사고가 점점 많아지고 있으니 약관을 힌번 뜯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대형 업체들은 제발 허가를 주지말자
성수기만 되면 그들은 육지에서 차를 갖고와 영업을 한다는 말이 있듯 그런 짓 못하게 하는 법도 좀 만들자.
오일장 뒷길 가본적이 있나?
렌트카 전용도로라 해도 과언은 아닐거야.
그리고 그좁은 길에 렌트카 차고지는 어떻게 허가가 났을까? 다니는것도 힘든데 그런데서 소형버스. 렌트카 불쑥불쑥 튀어 나와서 사고날뻔 한적이 한두번도 아니다.
도민의 안전도 좀 생각 해주길 바래.
차고지 증명제 좋은 제도인거는 알아
그런데 지원받고 만든 차고지에
118.***.***.6

거참 2019-05-06 20:58:21
과연 도로에 3만2천여대가 나오는 날이 얼마나 될까? 기본적인 문제점 부터 해결 할 생각은 안 하고 7천대 줄여서 무슨 효과가 있다고 하는지 모르겠네. 비수기때도 도로는 꽉 막히더라. 고작 7천대 줄인다고 문제가 해결이 되나. 렌트카업체들은 감차하면 렌트비 오를거라는 생각에 기분들 좋았지. 하지만 현실을 봐라 요금은 점점내려가고 있구 렌트회사인지 보험회사인지 자기네들도 헷갈리고 있을거야. 자차보험료 받고 회사운영을 하고 있으니 렌트비는 자전거대여료보다 싸고 보험료는 무슨 근거로 처 받아가는지
모르겠지만 현실이 그래.
사고률 또한 얼마나 높나.
장농면허도 운전가능 하드만. 얼마전 렌트카 한대가 뒤에 초보운전이라고 붙히고 다니더라.
1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