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투쟁’ 제주4.3 예술의 역사, 한눈에 조명
‘기억투쟁’ 제주4.3 예술의 역사, 한눈에 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민예총, 5월 9일부터 6월 6일까지 ‘4.3 기억투쟁예술 타임라인’展

엄혹했던 시절, 제주4.3을 알리는데 앞장선 예술인들의 족적을 살펴보는 의미있는 전시가 열린다.

사단법인 제주민예총(이사장 강정효)은 5월 9일부터 6월 6일까지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한 전시장 ‘포지션 민 제주’(관덕로6길 17 2층)에서 <4.3 기억투쟁예술 타임라인展>을 개최한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제주도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4.3항쟁 71주년 4.3문화예술축전의 ‘4.3예술 아카이브 프로젝트’ 일환이다.

존재만으로 큰 파장을 일으킨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1978)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4.3예술의 역사를 한눈에 돌아볼 수 있도록 두 개의 파트로 나눠 전시한다.

첫 번째 파트는 1898년 ‘방성칠의 난’부터 1957년 ‘마지막 빨치산 어원권 생포’ 시점까지의 역사 타임라인에 역사적 사건을 주제로 창작한 작품 이미지와 기록 사진을 함께 했다.

강요배 작가의 <초록> 작품을 모티브로 전시 공간을 구성했고, 제주 민중 항쟁의 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타임라인을 그렸다. 4.3 이후 후세 예술인들이 4.3의 역사를 어떻게 바라보고 창작 작업으로 이어오고 있는지도 살펴 볼 수 있다.

두 번째 파트는 1978년 <순이삼촌> 발표를 시작으로 1987년 ‘6월 항쟁’을 지나 본격적인 4.3진상규명 운동과 함께 진행한 4.3 예술 운동의 시대별 사료들을 전시한다. 특히 1994년 제주민예총 창립 이후 펼쳐졌던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의 흐름도 정리했다.

주최 측은 전시 기간 중에도 개인 또는 단체가 소장한 다양한 4.3 예술 관련 자료를 수집해 전시에 추가할 계획이다. 

특히 전시와 연계한 좌담회 ▲대화-4.3예술 1세대를 만나다(5.22, 17:00) ▲토론-4.3예술 기억과 기록(6.4. 17:00)도 열린다.

제주민예총은 “이렇게 수집하고 정리한 자료는 4.3예술아카이브 자료집 발간과 4.3예술 홈페이지 구축에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시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일요일은 쉰다. 전시 개막식은 15일 오후 5시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제주도민 2019-05-10 06:05:07
1951년 산폭도들의 KBS 방송과장 등 직원을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15일 새벽 1시30분 김창규등 40여명의 산폭도들은 광양에 있는 당시 HLKS
제주방송국(KBS 제주방송총국)을 습격하여 6명이 청사 안으로 진입, 야근
중인 방송과장 김두규 (金斗奎), 숙직원인 견습 직원 채종식(蔡鍾植. 18세),
사환 김석규(金錫奎.19세) 3명을 포박, 납치하여 조천 선흘곶 야산에서
죽창으로 무참히 살해.
우리나라 방송 초유의 납치하여 죽창으로 무참하게 찔러 죽인 대사건.
125.***.***.18

제주도민 2019-05-10 06:04:28
1951년 산폭도의 KBS 방송과장 등 직원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20일 전투경찰대는 귀순한 산폭도로 부터 HLKS 제주방송국 납치, 살해사건 관계
제보를 받고 수색 중 허(許)모 경감이 풀과 나무로 위장 이식된 흔적이 있고
피 묻은 흔적도 있는 곳을 발견, 수색 중 전투경찰대원들이 흙을 판 결과
전신을 발가벗기고 온 몸이 죽 창과 칼에 찔린 시체 3구가 겹쳐져 있었으며
천인공노할 이 사건은 발생 6일 만에야 시체를 발견.
125.***.***.18

제주도민 2019-05-10 06:03:54
1951년 산폭도들의 KBS 방송과장 등 직원 납치 죽창으로 찔러 죽였다
9월24일 HLKS 제주방송국 피랍, 순직 직원의 장례를 광양에 소재한 제주방송국에서
HLKS 제주방송국 장(葬)으로 장례를 엄수.
희생 당한 김두규 방송과장은 부인과 2남 2녀를 둔 가장, 견습직원 채종식은
18세로 입사 6개월 만에, 사환 김석규는 19세로 2개월 만에 참변.
이후 1993년 제주방송총국 구내에 이들의 순직비를 건립.
125.***.***.18

제주도민 2019-05-10 05:57:52
1950년 『산폭도 사령관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3월20일 제주도 초대 산폭도 사령관으로 1948년 4월 3일부터 무자비한 습격으로
선량한 이웃을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는 등 천인공노할 범죄를 자행
하다가 월북한 김달삼(金達三) 이 1949년 8월 북한 강동정치학원 출신자
300명으로 구성된 제3병단을 이끌고 태백산 지구에 남파되어 유격대로
침투 활동 중 강원도 정선군 삼운리에서 국군 제185부대 수색대에 발견
전투 끝에 김달삼은 목이 잘린 시체로 발견.
강원도에는 긴 지명으로 알려진 『 김달삼 모가지 잘린 골 』이라는 지명이
있다.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봉정리에 있는 지명이다.
북한은 6·25 종전 후 김달삼(본명 이승진)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고 북한
평양의 신미동 애국열사묘역에 묘비를 세워 추모하고 있다.
125.***.***.18

산폭도 2019-05-10 05:56:29
1957년 마지막 산폭도 는 어원권이 아니라 오원권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