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창업인들이 절감하는 가장 큰 고민은?
제주 창업인들이 절감하는 가장 큰 고민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도의회 농수축경제위 등 10일 창업 활성화 전문가 간담회 개최
ⓒ제주의소리
10일 열린 제주지역 창업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 현장. ⓒ제주의소리

제주 청년 창업인들의 솔직한 고충을 듣는 자리가 열렸다.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제주도, 제주스타트업협회는 10일 오후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트랙룸에서 ‘제주지역 창업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자리는 제주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창업 지원 개선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위성곤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이다.

행사는 이승환 한국은행 기획조사부장이 제주 지역 최근 경제 동향을 설명하고, 남성준 제주스타트업협회 부회장이 ‘제주 스타스업 생태계 활성화’를 주제로 발표하면서 시작했다. 이어 위성곤 의원과 고용호 위원장이 공동 좌장을 맡아 참가자들에게 의견을 듣는 순서로 마무리했다.

현장에는 행정, 유관기관, 도의회 뿐만 아니라 업계 인사도 대거 참석했다.

손영준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 김수은 제주도 창업지원팀장, 이현조 중소기업벤처부 창업정책총괄과장, 김경훈 JDC 제주혁신성장센터 총괄 첨단사업처장, 허철민 제주대 제주산학융합원 팀장, 박철수 제주 청년창업사관학교 팀장, 전정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이 자리했다.

업계에서는 오태헌 제주 ICT협회장, 김형우 디스커버제주 대표, 이호준 바울랩아이씨티기술연구원 대표, 차영호 브랜드날다 대표, 이성희 ㈜컨텍 대표, 김영천 직팜 대표, 김무경 케이그라픽 컴퍼니 대표, 김 현 디자인 감성 대표 등이 참석했다.

남성준 부회장은 지역 스타트업계를 대표해 현재 제주 창업 생태계에 필요한 점을 피력했다.

남 부회장은 스타트업을 왜 지원해야 하는 질문에 “좋은 회사에 취업시키면 되지 왜 창업  시키냐고 물을 수 있지만, 창업한 좋은 회사가 있어야 취업이 되지 않겠냐. 특히 제주에서는 스타트업이 편중된 산업 구조를 탈피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융복합을 통한 1차·2차·3차 산업을 혁신하는 촉매재가 된다”고 강조했다.

ⓒ제주의소리
왼쪽부터 남성준 부회장, 위성곤 국회의원, 고용호 위원장.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간담회 현장. ⓒ제주의소리

남 부회장은 “공모와 공모 이외에 365일·24시간 이용 가능한 공간,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장기 숙소 지원, 엔젤(개인·소규모 투자자)·엑셀러레이터(Accelerator)·VC(벤처캐피탈) 육성을 위한 펀드 조성, 제주도의회의 기업 민원 적극 검토, 신용·기술보증기금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의 제주 할당 금액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꼽았다.

또 “지금은 제주 여건상 숙소 지원을 통해 인재를 확보하면서 기업 부담이 크다. 민간 엔젤· 엑셀러레이터 역시 전무하며, 펀드 역시 걸음마 단계인데다 이해 역시 부족하다. 이런 이유로 서울·경기 지점에서 보증 원정을 하는 경우가 흔하다. 지역의 공공자금도 나눠주기식 예산인 경우가 많다”면서 “예를 들어 제주도개발공사의 사회 공헌 사업을 창업 생태계로 확대하는 것도 고민해볼 만 하다”고 덧붙였다.

다른 창업인들도 ▲스타트업 초기 성장에는 자금 지원이 필요하지만 시기에 따라 네트워크 지원이 더욱 필요 ▲창업 성장 단계에 맞는 지원·기금 필요 ▲성장하기 위해 적자 감수하는 경우 있는데 제주 안에서 받는 기금은 이런 배경 이해 부족 ▲인력 지원, 펀드 조성 등을 실행할 행정의 적극적인 역할 절실 등을 꼽았다.

위성곤 의원은 “오늘 자리에서 모아진 소중한 의견은 의정 활동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고, 고용호 위원장도 “일회성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양산하는 지원 보다는 기존 산업과 병행, 통합 지원할 수 있는 방향으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