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운임료 받고 렌터카로 편의 제공 2건 적발
서귀포시, 운임료 받고 렌터카로 편의 제공 2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한 2건을 적발, 경찰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제주도와 자치경찰단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지난 4월부터 무등록 여행업, 무자격 가이드 고용, 불법 유상운송 등 단속을 실시해 2건을 적발했다.
 
적발된 2건은 렌터카를 이용해 불특정 고객들에게 운임료를 받고 편의를 제공한 혐의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대여자동차·자가용을 유상으로 운송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어기면 최대 징역 2년, 벌금 2000만원 형에 처해진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관광지를 중심으로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