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제주 대중교통 사물인터넷 국가중점데이터 선정
행안부, 제주 대중교통 사물인터넷 국가중점데이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청 전경

 

행정안전부는 제주도의 ‘대중교통 이동형 사물인터넷(IoT) 통합 정보 개방체계’ 구축 사업을  2019년도 국가중점데이터 개방 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국민이 쉽게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활용가치가 높은 데이터를 국가중점데이터로 선정해 개방을 추진 중이다.

국가중점데이터는 사회안전망, 사회복지 확대, 혁신 성장 지원 등 5개 영역 20개 분야에서 개방을 추진하며 제주도의 ‘대중교통 IOT 통합 데이터’ 는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국가중점 데이터로 선정된 것이다.

이에 제주도는 국비 7억5000만원을 투입해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동안 제주도는 대중교통 기반 안전운행 데이터 구축을 위해 중앙 부처 공모 사업에 적극 참여해 공공데이터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안전한 대중교통 운행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활용한 민관협력으로 활용성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제주 도정의 의지가 높이 평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중교통 이동형 IOT 통합정보 개방체계는 버스 운송원의 졸음탐지 및 대응 서비스를 통해 안전과 관련한 데이터를 수립하고 서비스 모델 발굴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고가치ㆍ고수요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함으로써 사업에 즉시 활용이 가능한 품질 수준으로 개선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민간에서 별도 데이터 정제 없이 간편하게 활용하도록 버스 고정밀 위치, 차량 상태정보, 차선이탈 정보 등 10개의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신규 서비스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전정보를 포함한 다양한 센서 데이터의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개발 등을 통해 여러 콘텐츠를 활용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픈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는 데이터를 일정한 형식으로 민간에 개방하여 불특정 다수의 이용자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용이하게 개발·활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