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제주특별자치도지' 발간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제주특별자치도지'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전 분야 정보 자료 수록한 '제주특별자치도지'가 발간됐다.
제주도 전 분야 정보 자료 수록한 '제주특별자치도지'가 발간됐다.

 

제주도 전 분야에 대한 정보와 자료를 집대성한 종합지인 [제주특별자치도지]가 발간됐다.

1982년, 1993년, 2006년에 이어 네 번째로 발간됐고,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도지다.

이번에 발간되는 [제주특별자치도지]는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약 10여 년간의 제주도 변화상을 담았으며, 총 4권으로 구성됐다.

1권에는 자연지리, 인문지리, 역사, 언어·민속 분야, 2권에는 정치·행정·사법, 경제 분야, 3권에는 사회, 문화·예술분야를 상세하게 정리해 연구자부터 일반 도민에 이르기까지 손쉽게 제주도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했다.

4권은 보급판(제목: [한권으로 읽는 제주특별자치도지])이다. 1권부터 3권까지의 내용을 요약 수록하고, 지난 10여 년 간의 제주사회 주요 이슈를 한 권으로 정리해 현재 제주도의 모습을 간결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담아냈다.

제주도는 그 동안 [제주특별자치도지] 발간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지 편찬위원회’를 꾸려 운영한 바 있다.

도지 편찬사업을 위한 TF팀을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에 두고 각 분야 전문가 72명을 집필자로 위촉했으며, 전문 교정‧교열자에게 원고 편집을 의뢰하는 등 새롭게 발간되는 [제주특별자치도지]의 질(Quality)을 높이고자 노력했다.

한편 이번에 발간되는 [제주특별자치도지]  출판기념회는 24일 오후 3시 제주도립미술관 강당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