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우 위 하모니, 제20회 용연선상음악회 내달 개최
테우 위 하모니, 제20회 용연선상음악회 내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앞 바다 위에서 열리는 ‘2019 용담용연문화제(용연선상음악회)’가 오는 6월1일 제주시 용담동에서 열린다.
 
제주 전통 통나무배 ‘테우’ 위에서 열리는 용연선상음악회에서는 용연의 녹음 속에서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끽할 수 있다.
 
용연음악회는 1일 오후 7시 용담1·2동 민속보존회 ‘육지길트기’와 제주 탐라예술단의 ‘바닷길트기’로 시작된다.
 
본 공연 1부에서는 제주도립예술단과 국악인 이상명(대금), 최재원(장구), 김채현(국악독창), 퓨전국악 타악연희원 아퀴, 김정희 등의 공연이 준비됐다.
 
2부에서는 김도현군과 어린이합창단 4개, 테너 이상민과 해녀 수상 퍼레이드 공연이 준비됐다.
 
3부에서는 5개 성인합창단이 ‘감수광’과 ‘서울젯소리’ 등을 함께 부를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6월의 첫날, 감동의 선율이 함께하는 용연에서 행복한 밤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1999년 시작된 용연선상음악회는 2004년을 제외하고 매년 제주시 용연을 아름다운 선율로 물들이고 있다. 올해 20회째 행사를 맞은 제주시 대표 문화예술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