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혁신 시대 제주는 여전히 물류비 부담에 ‘끙끙’
유통혁신 시대 제주는 여전히 물류비 부담에 ‘끙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공회의소, 유통업계 실태조사 ‘46.7% 유통판매처 확대 부진은 물류비 때문’

e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으로 촉발된 물류혁신이 국내 유통산업을 뒤흔들고 있지만 제주기업들은 물류비 부담으로 여전히 유통판매처 확대에 부진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상공회의소가 도내 81개 유통관련 기업체를 대상으로 ‘제주유통업계 환경 실태 파악 및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이 유통판매에 애를 먹고 있다.

유통판매처 확대의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물류비용의 부담(26.7%)과 유통·판매 수수료 부담(20.0%) 등 경제적 문제를 제기한 업체가 46.7%에 달했다.

이어 유통 전문 인력확보(23.3%), 제품포장 디자인(8.3%), 제품의 기획능력(7.5%), 위생 시설(5.0%), 제품의 생산능력(5.0%) 순이었다.

제주특산품 유통환경에 대한 기업인식에서도 대체로 나쁨(29.9%)과 매우 나쁨(9.0%) 등 부정적 인식이 38.9%를 차지했다. 긍정적 인식은 13.4%에 그쳤다. 나머지는 보통(47.8%)이었다.

마케팅 활동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마케팅비용(홍보,판촉 등)을 꼽은 업체가 27.3%로 가장 많았다. 업체간 과다한 경쟁(21.8%), 마케팅 전문 인력부족(16.4%)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특산품의 유통 및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전략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해외시장 개척 및 수출확대(25.8%)와 다양한 유통망 구축(22.7%)이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국내 틈새시장 공략(16.7%), 공동마케팅 강화(12.1%), 거래처 다변화를 통한 리스크 감소(10.6%), 독자 브랜드 개발(9.8%), 판매 후 A/S 강화(2.3%) 순이었다.

정부 및 지자체에 바라는 지원방안은 판로 및 수출지원(26.4%), 마케팅 비용 지원(23.6%), 공동물류지원센터 지원확대(22.9%)라는 응답이 골고루 나왔다.

제주상의는 “도내 유통환경은 물류비의 과다 부담에 따른 가격경쟁력 저하 문제가 여전하다”며 “물류비용 등 경제적 요인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공동물류지원센터 지원확대와 수출지원 등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지원근거를 지속적으로 담보하는 조례제정 등 제도적인 장치도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제주 2019-05-27 09:50:21
지하터널 타령하시는 분들,
연결되는 순간 제주는 섬이 아닙니다.
섬이기 때문에 손해가 크다고만 생각하시는데 생각보다 큰 이점도 있습니다.

그냥 단순하게만... 도민들 뭍나들이 편하거라고 하시는데...
서울갈때 1시간이면 갈 거리를 차 끌고 6시간을 가시렵니까?
그게 편해지는 건가요?
물류... 택배비 3천원 더 내시는거 화나죠?
그럼 JDC에서 물류 사업해서 정기물류화물선 이나 항공카고 운영하겠다고 할때 냅두지 그걸 또 못하게 만들었죠.

그리고... 터널 뚤리면 물류비 싸질거나는 건 대체 어디서 나오는 뇌피셜인가요?
도서산간 지역 모르세요?
제주만 3천원 추가 되는거 아닙니다.
내륙지방에도 3천원 추가되요.
터널 생긴다고 물류비 육지랑 같아질거라는 건 순진한 발상입니다.
59.***.***.26

맞는말 2019-05-26 18:58:46
그러니까 싸움질 하면서 공항하지말고 고속철도를 추진하는게 전부를 위하는 방법인데 원지사는 왜 반대하는지? 이제 공항을 만든다면 고속철도는 영원히 물건너 가게 되는데 너무 답답하네. 철도가 물류비를 낮추는 것은 물론이고 제주에 오고싶은 사람들 기상여건에 관계없이 무제한 올수있고 도민들 뭍나들이도 편할텐데
12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