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상 표준모델 개발...로렐라이, 부산 영도구 설치
제주 해녀상 표준모델 개발...로렐라이, 부산 영도구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선정한 해녀상 표준모델
제주도가 선정한 해녀상 표준모델

 

제주도가 해녀상 표준모델을 개발, 독일 로렐라이와 부산 영도구에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해녀상은 그동안 민간중심으로 도내․외 곳곳에 설치됐으나 해녀상의 형태와 표정, 자세 등이 다양해 제주해녀의 고유성이 변질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제주도는 지난 3월부터 각 분야의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해 제주해녀상 표준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조각과 미술, 해녀문화 등 각 분야 전문가 중심의 표준모델 개발 자문회의를 구성해 표준모델(안)을 만들었다.

이후 도 해녀문화전승보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에 제주해녀상을 최종 확정했다.

개발된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은 30~40대의 진취적 얼굴 모습, 전통 물소중이 복장, 테왁망사리와 쉐눈의 형태 등 전통 해녀의 원형을 하고 있다.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은 향후 공공기관의 해녀상 설치시 사용하며, 민간 설치시에도 참고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에 개발한 제주해녀상은 부산 영도구와 독일 유명 관광지에 설치된다.

부산 영도구는 1895년경에 제주해녀 바깥물질의 첫 기착지로 출향해녀 역사가 이뤄진 장소로, 6월말에 제주해녀상을 설치한다.

독일 로렐라이시는 지난해 대평어촌계 해녀공연단이 독일 로렐라이시에서 공연한 것을 인연으로 제주해녀상 설치에 합의해 오는 11월 로렐라이 언덕에 제주해녀상을 설치할 예정이다.

홍충희 해녀문화유산과장은 “제주해녀상 표준모델을 마련함으로서 해녀상 디자인에 대한 혼선을 막고, 제주해녀 고유의 모습을 국내․외에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열로우캣 2019-06-15 05:27:11
표준 모델을 만들어 제주도를 홍보하고 해녀문화도 관광자원으로 이용해보려는 의도는 확실히 알겠습니다.
하지만 저 해녀상이 표준 모델이라는 이유로 제주도에도 곳곳에 세워질텐데 제주도와는 이질적인 이미지로 눈살을 찌푸리게 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175.***.***.153

잠녀 2019-06-12 08:17:26
일제 강점기 그들의 단어인 해녀는 " 잠녀 "로 정명되어야 한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