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 뚫린 제주복합체육관 7억원 투입 보강공사
세 번 뚫린 제주복합체육관 7억원 투입 보강공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억 원을 투입해 보수 공사를 마친 제주복합체육관이 전면적인 보강공사를 벌이고 있다. 공사 기간마저 촉박해 여름철 태풍이 벌써부터 걱정거리로 떠올랐다.

제주도는 5월말 제주복합체육관 보강공사 입찰 공고를 내고 6월부터 선정된 업체를 통해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공사는 총사업비 7억원을 투입해 건물 지붕 3927㎡ 전체 위아래로 재차 고정시키는 방식이다. 반복되는 마감재 훼손을 막기 위치 조치다. 

이를 위해 현재 설치된 지붕 태양광 시설도 임시 철거해 재설치하기로 했다. 완공 예정일은 9월6일이지만 제주도는 최대한 공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애초 제주복합체육관 자리엔 1층짜리 게이트볼장이 위치하고 있었다. 민선5기 우근민 도정 당시 배드민턴장을 포함한 복합 시설 계획을 세우고 2012년 12월 기존 시설을 철거했다.

복합체육관 신축공사는 2013년 3월부터 2014년 1월까지 이뤄졌다. 국비 45억원과 지방비 105억원 등 총 150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9914.29㎡ 규모로 지어졌다.

1층은 게이트볼장, 2층은 배드민턴 경기장이 들어섰다. 관람석을 포함해 실제 높이는 22.5m에 달한다.

2014년 3월 준공식을 열었지만 석달 만인 그해 6월2일 강풍에 건물 남측 지붕 350㎡가 뜯겨져 나갔다. 2~3m에 이르는 자재 더미가 체육관 곳곳으로 날아다니며 시민들을 위협했다.

제주도는 설계 기준 풍속인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