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랜드 마크는 어디인가?
제주의 랜드 마크는 어디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일홍의 세상사는 이야기] 70. 공연장은 도시의 오아시스다

랜드 마크는 어떤 지역을 대표하거나 상징하는 표지이다. 세계 유명도시는 도시의 특징이나 이미지를 선명하게 전달하는 랜드 마크를 가지고 있다. 랜드 마크는 특정 장소에 대한 기억을 뚜렷하게 함으로써 도시의 정체성과 차별적 이미지를 만드는데 결정적 기여를 한다.

랜드 마크는 건축물, 광장, 거리, 자연물(산·강…) 등 다양할 수 있는데 한 해 1500만명이 찾는 국제관광지 제주도의 랜드 마크는 어디인가?

우선, 건축물의 꽃은 공연장이다.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를 보라) 고대 그리스·로마의 권력자들이 왜 원형극장을 세웠을까? 극장이야말로 민중들의 잠재된 용망과 욕구가 분출하는 곳이었다. 극장이 ‘허구의 세계’란 걸 알면서도 사람들은 현실에서 이루지 못한 꿈과 환상을 찾아 그곳으로 가서 대리체험-대리만족을 느낀다.

그래서 극장은 메마른 세상의 오아시스가 되는 것이다. 세종문화회관을 보라. 도심 한 복판에 그처럼 의젓한 문화공간이 없었다면 광화문 일대는 삭막한 빌딩 숲이 됐을 것이다. 제주에는 쓸 만한 공연장이 몇 군데 있지만 원도심(중앙로·관덕정 일대)에는 전무하다. 이곳에 랜드 마크가 될 만한 공연장을 세우자. 그러면 오지 말라고 해도 사람들이 모인다. 

유명 도시마다 그 중심에 광장이 있다. 광장엔 그 도시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쉰다. 이탈리아의 도시 광장엔 르네상스 시대의 조각품들이 즐비하다. 우리가 책을 통해 보는 명작들은 저들은 일상에서 접한다. 뉴욕엔 센트럴 파크라는 광장이 있다. 100만평(330만5785㎡)의 이 공원을 조성할 때, 반대자들을 설득한 말은 “지금 이곳에 공원을 만들지 않으면, 100년 후에는 이 넓이의 정신병원이 필요할 것이다”였다. 2003년 제주시 도남동(정부종합청사 일대)에 시민복지타운이 조성될 때, 필자는 43만㎡의 이곳에 광장이 들어서기를 소망하고 기대했다. 

그러나 그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을 지닌 정치지도자나 행정가를 기대한 것 자체가 무리란 걸 알았다. (우리는 거의 매번 ‘혹시나’가 ‘역시나’로 끝나버리는 현장을 목도한다.)

제주도에 몇 곳의 ‘문화예술의 거리’가 있지만 누구에게 말하기가 부끄러울 정도로 거리에 문화예술이 없다. 도시디자인은 도시 계획과 건축의 한계를 넘어선 세련되고 우아하고 매력적이면서 독특한 도시를 만드는 것인데, 제주도에는 도시디자인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 

제주도의 유일한 랜드 마크는 한라산이다. 한라산을 빼고선 제주도를 논할 수 없다. 우뚝 솟아난 한라산은 제주섬 어느 곳에 가더라도 볼 수 있는(딱 한 곳을 제외하고) ‘천의 얼굴’을 지닌 명산(삼신산의 하나)이요, 영산(靈山)이다.

세계의 유명도시들은 저마다 랜드 마크를 가지고 있다. 한 도시의 시민들은 자기 수준에 맞는 랜드 마크를 지니게 된다. 우리는 언제쯤 그런 자랑스런 시민이 될 수 있을까?

제주의 랜드 마크를 만들자고 말하고 실천한 역대 제주도지사, 국회의원이 있었던가? 우리는 언제쯤 그런 수준 높은 지도자를 가질 수 있을까?

랜드 마크는 그 자체가 도시의 상징이요, 모뉴망(금자탑)이요, 관광자원의 보고이다. 랜드 마크의 효용 가치를 모르는 사람들이 정치·문화·행정을 이끄는 사회는 후진 사회임을 알아야 한다. / 장일홍 극작가

#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제주 2019-07-03 09:41:32
글고 한가지만 더...

글 전체에서 느껴지는 개념이

하드웨어의 부재가 문제라고 말씀하시는데...

세종문화회관이, 오페라하우스가, 단순히 랜드마크여서 사람이 몰리나요..?

극작가 라는 분이.. 그 안에 담겨내는 컨텐츠의 중요성이 아니라 하드웨어의 부재가 문제라뇨...

컨텐츠가 훌륭하면 길바닥에서 공연을 해도 사람이 몰립니다.

아니라고요?

연극 보러는 안가도 버스킹은 보러갑니다... 네...

제주도의 문화컨텐츠가 현저히 수준이 낮은게 문제지

공연장이 없다, 문화거리가 없다, 도시디자인이 없다..?

지금 존재하는 공연장에서도, 문화거리에서도 자랑스러워할 만한 컨텐츠가 없습니다.

하드웨어 탓하기 전에 사람을 불러모으는 컨텐츠 부터 제작 하시길...
112.***.***.71

=/= 2019-07-03 09:36:34
글의 논지가 뭔지, 이랬다 저랬다 초점도 왔다갔다. 광장이 랜드마크라고 인정받는 도시가 어디있습니까? 뉴욕은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정도가 오랜 랜드마크였고 서울에서 세종문화회관을 랜드마크라고 하는 사람은 본적 어수다. 그저 공연장 세우고 싶다는 주장에 너무 억지로 끼워맞춘 느낌이라 설득력이 없네요.
122.***.***.96

제주 2019-07-03 09:32:20
무슨 소리를 하시는 건지 모르겠어요;;

극장이라는 건가요 광장이라는 건가요?;;

광장이 랜드마크라는 건가요?;;;

광장의 의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 바로 민의가 모여 민주주의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독재 국가에는 광장을 통제하죠..?

아고라의 의미를 부여하는 경우는 봣어도 랜드마크...?

아고라를 얘기하면서 센트럴파크요...?;;;;;

한라산을 빼고 제주를 논할수없는 랜드마크라고 하시면서

우리는 언제쯤 랜드 마크를 가질 수 있을까...?

무슨 소리신거죠...?

결국 필자께서도 랜드마크 = 건축물 이라고 생각하시는 거죠.

자연환경이 대표 키워드인 환경에서 건축물이 랜드마크여야 한다는 공식이 어떻게 나온건지...

정말 앞뒤 하나 안맞는, 각각의 문단이 하고 싶은 말만 적은 글이네요..
112.***.***.71

가리방 2019-07-03 03:43:33
지금이라도, 생각할 때인것 같습니다. 협의를 해야합니다. 재주도하면 떠오르는 자연, 문화에서 찾아봅시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제주도민들의 성원이 있었으면 합니다.
59.***.***.253

도민 2019-07-02 21:22:25
한라산을 빼놓고 말할수없다? 그리고 해변가에서나 한라산이 잘보이지..
한라산 안보이는곳이 얼마나 많은데 ㅋㅋㅋ
제주도하면 말의고장이죠..그래서 제주도의 랜드마크는 제주경마장입니다.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