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쓰레기소각장 멈춰서나...노동자 총파업 찬반투표
제주 쓰레기소각장 멈춰서나...노동자 총파업 찬반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북소각장 노동자들이 고용승계 보장을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예고하면서 쓰레기 소각장에 대한 역대 세 번째 총파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노동조합은 10일 오후 6시 노조회의를 열어 쟁의행위를 위한 찬반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산북소각장 노동자들은 제주도시설관리공단 설립에 맞춰, 공단에 편입되는 근로자 60여명에 대한 전원 고용승계를 요구하고 있다.

현 근로자들은 2002년부터 제주도가 아닌 위탁운영을 맡은 민간 업체에 소속돼 고용불안을 겪어왔다. 이들의 업무는 소각장 2기와 압축처리시설 1기의 관리 및 운영이다.

노조는 4월부터 위탁운영 업체인 H사와 3차례에 걸쳐 단체교섭을 위한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제주지방노동위원회 노동쟁의조정신청 후 두 차례 연장된 조정도 실패하면서 5일 노동쟁의 조정은 최종적으로 결렬됐다.

노조는 이에 내일(10일) 회의를 열어 쟁의행위 반찬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는 노조원 42명 중 과반수 참석에 과반수 찬반으로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노조 상급단체인 민주노총은 단체교섭과 별도로 11일 사실상의 사업자인 제주도와 노정교섭에 나선다.

산북소각장 노동자들은 노정교섭에서 책임 있는 답변이 제시되지 않을 경우 고용안정과 생존권 사수를 위해 단체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측은 “산북소각장 노동자들은 적발한 심정으로 고용안정을 요구해 왔다”며 “노정교섭에서 행정의 답변이 제시되지 않으면 단체행동에 돌입하겠다. 그 책임은 행정의 몫”이라고 밝혔다.

파업이 현실화 될 경우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내 쟁의행위는 2008년과 2011년 이후 세 번째가 된다. 과거 2차례는 임금협상 과정에서 파업이 이뤄졌다.
  
사측은 노조가 쟁의행위에 나설 경우 가용인력을 총동원하고 육지부 다른 사업체 직원들을 투입해 대응할 계획이다.

제주북부광역환경관리센터 내 소각장 2기의 1일 처리량은 140~150톤이다. 쓰레기압축포장 시설 처리량은 1일 120~140톤 안팎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맞나 2019-07-09 17:29:51
문예회관 앞에서 시위하는 것도 민노총인가?
9~10년 전 일이라 들어신디게
판결도 난거고~
돈 벌잰 햄신가
혹시 이거 보걸랑 우리 동네 좀 조용하게 나둡서
117.***.***.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