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 '축구론'으로 무장...하반기 경영목표 달성
제주개발공사, '축구론'으로 무장...하반기 경영목표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기본에 충실한 변화! 함께하는 성장!’이라는 경영 슬로건을 내건 제주개발공사가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제주도개발공사는 8일 제주시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임시사무연구동에서 공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상반기 혁신성과 공유 및 하반기 경영전략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경영전략대회는 평소 경영철학으로 ‘축구론’을 강조해 온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축구의 후반전이라고 할수 있는 하반기에 새로운 시작을 위한 마음을 잡고 목표 달성을 위한 각오를 다지기 위해 마련했다. 

오 사장의 ‘축구론’에 따르면 사업 전략을 세우고 확정 짓는 1월은 축구경기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하는 전반 5분에 해당하고, 사업 추진과 실행에 속도가 붙기 시작하는 2월은 축구에서 전반 5분을 보내고, ‘공격과 수비의 진영이 자리를 잡기 시작’하는 시기다. 

특히 7월은 전반전을 끝내고 후반전을 시작하기 위해 공격과 수비의 진영을 가다듬고 반전의 돌파구를 찾아 전술을 수행해야 하는 중요한 시간이라는 것. 

이날 행사에서 임직원들은 상반기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대내‧외적인 경영환경 변화 요인을 분석해 하반기 전략을 재정비함으로써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변화와 혁신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또한 4대 경영방침과 관련해 전략 실행 및 협업 우수혁신 사례에 대한 발표와 수상도 진행됐으며, 조직문화 혁신에 대한 사외강사 특강도 실시됐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이번 경영전략대회는 축구의 전반전이 끝난 하프타임 때처럼 전반전을 분석해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점검하고 후반전의 각오를 다지는 시간”이라며 “우리 공사의 축구 감독으로서 팀원들의 함께 뛰고 소통할 수 있도록 먼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해주고 있는 임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우리가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면 경영성과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올해 ▷더 안전한 현장 ▷더 완벽한 품질 ▷더 행복한 고객 ▷더 내실 있는 경영이라는 4대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정치를하자 2019-07-10 01:02:09
딱 보난 여기도 존나 일하기 빡세것네이ㅋㅋㅋ 그래 답을 준다. 편하게 회사 다니려면 정치를 잘해야 한다. 그래야 승진도 빠르고 일도 많이 안한다. 하지만 일만하는 새끼는 정치하는 놈에게 뒤통수를 맞고 회의감을 느껴 결국엔 그만 둔다. 그러나 혼자 사표 안낸다. 적어도 5명은 사표내게 하고 그만둔다. - 흥신소 -
112.***.***.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