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도당-제주녹색당, 도의회 '보전지역조례' 부결 비판
평화당 도당-제주녹색당, 도의회 '보전지역조례' 부결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제주도당과 제주녹색당 등은 11일 제주도의회가 '제주도 보전지역관리 조례개정안'을 부결시킨 것에 대한 비판 논평을 냈다.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은 "도의회가 보전지역관리 조례를 부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오늘 도의회가 보여준 결과는 제주의 미래가치 자산인 제주 자연환경을 보존하고자 하는 도민의 열망을 외면했고, 제주도민을 대변하는 직무를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제주도당은 "제2공항 건설 관련으로 도민사회가 분열되고, 강정 해군기지 사업추진과정에서의 정부기관 및 제주도정의 명백한 불법과 인권유린 행태가 드러나고 있는 마당에 도민의 의견을 대변해야 할 의회가 기대했던 도민의 민심을 져버렸다"고 혹평했다.

제주녹색당은 "제주도의회는 제주도민의 의견을 듣고 제주도정을 견제하는 기관"이라며 "오늘 조례개정안 부결로 인해 제주도의원들은 제주도민의 뜻을 저버렸다. 제주도의원들이 눈치를 봐야할 사람은 원희룡과 국토부가 아니라 바로 제주도민"이라고 꼬집었다.

제주녹색당은 "'도민주권과 특별자치를 선도하는 혁신의정'이라는 슬로건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번 개정조례안 부결로 인해 제주도의원들이 제주도민들의 뜻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보다 더 명확해졌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