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한 펜션서 남녀 2명 숨지고, 2명 위독
제주시 한 펜션서 남녀 2명 숨지고, 2명 위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에서 번개탄 피운 흔적 발견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시 용담동 한 펜션에서 성인 남녀 4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명은 숨졌으며, 나머지 2명도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4일 낮 12시5분쯤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A(42.여)씨 등 남녀 4명을 펜션 주인이 발견, 경찰과 119에 신고했다.
 
펜션 주인은 약속한 시간이 지나도록 손님이 퇴실하지 않자 문을 열고 방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도착한 119는 A씨가 숨졌다고 판단해 현장에서 경찰에 인계하고, 나머지 3명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들 중 B씨(38)가 병원에서 추가로 사망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명도 의식을 되찾지 못하는 등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들이 묵었던 펜션에서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파악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ㄹㅅㅅㄹ 2019-07-14 18:28:21
개 민폐... 명복빌어주고 싶지도 않다
11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