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실무위, 희생자-유족 1068 의결해 중앙위 넘겨
제주4.3실무위, 희생자-유족 1068 의결해 중앙위 넘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30일 오후2시 제주도청 2층 환경마루에서 제169차 4․3실무위원회를 갖고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신청 건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지난 한 해 추가신고 신청 건 중 사실조사가 완료된 총 1069명(희생자 14명, 유족 1055명)에 대한 심사결과, 희생자 14명, 유족 1054명은 인정의결하고 유족 1명은 불인정 의결됐다.

유족 불인정자 1명은 희생자의 5촌 조카로 4·3특별법의 유족 범위(4촌 이내 방계혈족) 미 해당자로 확인됐다.

심사 대상자 중 희생자는 사망자 10명, 행방불명자 1명, 수형자 3명 등 14명으로 수형자에는 군사재판 1명, 일반재판 2명으로 확인됐다.

이번 심사로 지난 한 해 추가신고 신청된 2만1392명 중 71%에 해당하는 1만5268명이 4·3실무위원회 심사를 완료됐다.

한편 4·3실무위원회는 작년 7월부터 상시 심사시스템을 가동해 매월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12차례 심사를 통해 총 1만5268명(희생자 278명, 유족 1만4990명)에 대해 의결하여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하고 있다.

4·3중앙위원회 심의‧결정은 소위원회와 중앙위원회 등을 차례로 거쳐 심사하며 7월30일 현재 5081명이 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