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덕기념관 '오름 위에 부는 바람' 백광익 초대전
김만덕기념관 '오름 위에 부는 바람' 백광익 초대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만덕기념관 기획초대전 '오름 위에 부는 바람-백광익 전'이 8월 6일부터 10월 6일까지 김만덕기념관 1층과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와 김만덕기념사업회(상임대표 고두심)가 주최하고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10년 만에 제주에서 열리는 백광익 작가의 전시전이다.

제주의 오름을 주제로 제주의 자연을 재해석한 작품 30호 30여점과 150호 1점이 공개된다.

미술평론가 김영호는 "백광익의 오름은 인간을 대자연으로 연결하는 상징체로 가능하다. 눈이 시리도록 투명한 섬의 밤하늘에 떠있는 별들의 흐름을 시간을 두고 관찰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두렵도록 거대한 공간을 지배하는 대자연의 신비에 전적으로 몰입해 버리고 마는 자신을 경험했을 것이다. 그것은 이른바 숭고의 감정"이라고 작품을 평했다.

전시오프닝은 8월 6일 오후 5시, 기념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