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도주민 숙원사업 '서부중' 부지 매입 난항...2022년 개교 늦어질 듯
외도주민 숙원사업 '서부중' 부지 매입 난항...2022년 개교 늦어질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2만2479㎡ 토지주 6명과 매입 협상 어려움...새로운 부지 찾아야

제주시 외도지역 숙원사업이었던 서부중학교 개교가 늦어지게 됐다.

최우선 매입 예정 부지를 놓고 제주도교육청과 토지주간 협상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서부중학교 예정지인 제주시 외도1동 일대 2만2479㎡(6800평) 관련 토지주 6명과 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지만 최종 협상에서 난항을 겪고 있고 11일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도교육청이 제출한 서부중 설립 추진 계획 수립에 대한 심사를 거쳐 ‘예정지가 집단취락지구와 거리가 멀다’며 학교 위치 변경을 조건부로 통과시킨 바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해 11월 서부중 예정 부지를 재선정해 토지매입을 진행했지만 토지주와 가격 조정에 난항을 겪어 왔다.

서부중은 특수학급 1학급을 포함한 36학급에 학생 108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계획되고 있다. 설립 예산은 약 475억원 규모로 전액 학교설립기금 등 도교육청 예산이다.

그동안 외도지역 학생들은 외도초를 졸업하면 중학교로 신제주권인 서중에 배치돼 왔다. 

이 때문에 제주도교육감과 도의원, 교육의원들은 '서부중' 설립을 가장 최우선 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했다.

도교육청은 2017년 9월 서부중 설립 추진 계획을 수립한 이후 지난해 자체투자심사와 중앙투자심사를 거쳐 지난달 도 교육환경보호위원회로부터 교육환경영향평가서를 승인받았다.

토지매입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음에 따라 제주도교육청은 새로운 학교 부지까지 검토하고 있다. 

또한 2022년 3월 개교 목표도 상당기간 늦춰지게 됐다. 부지를 매입하면 도시계획시설 결정과 도의회 교육위원회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 부지 매입, 설계 용역 등의 절차도 진행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7
보는눈 2019-08-16 15:17:48
서쪽 읍면으로 가세요 폐교학교 리모델링해서 셔틀버스 운행으로 각종지원 혜택 학생들 최고로 좋아하실 겁니다
왜 모든게 포화상태인 동지역만 고집하시는지요
솔직히 동지역 쓰레기대란 교통대란등 죽을판니요 제발 숨좀쉬고 살게해 주시와요
39.***.***.161

이대로 2019-08-13 16:53:47
현재 도내 중학교 수가 너무 많다. 특정지역에 꼭 필요하다면 기존 중학교를 재배치(이전)하는 등
다른 방안을 강구하길 권한다. 출생아수가 매년 학교 1개씩에 해당되는 숫자가 감소하고 있다.
일시적인 필요에 의해 신설하면 폐교하기는 더 힘들다. 돈 들이며 뻘짓 하지 말고, 그 돈이면
교육에 내실을 기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라.
참고로, 출생아수 2018년 4,813명, 2017년 5,506명, 2016년 6,032명, 2015년 6,311명 이며
지금 만 11세 7,141명, 만 21세 8,501명 으로 계속 줄어 들고 있는 반면 중학교 수는 오히려
증가되었다. 더 이상 중학교 수를 증가 시키는 것은 예산낭비이고, 자원 왜곡이다.뻘짓 그만하라
121.***.***.58

도평 2019-08-13 08:04:23
고작 토지주 6명도 해결안되멍
400억대 중학교설립을 어떵할건고
ㅉㅉ
223.***.***.167

제주 2019-08-13 03:51:19
학교 못 지울 듯
마모된 나사같이 제자리에서 뱅뱅돌 듯
211.***.***.69

제주도민 2019-08-12 21:07:11
도평초 위쪽 전원빌라 위쪽 산쪽으로 하나 짓고

부영아파트 2차 입구 진영마트에서 셔틀 운행하면 될거 같다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