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단됐던 1730억 규모 제주시 신청사 용역 재개
중단됐던 1730억 규모 제주시 신청사 용역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신청사 타당성 용역 재개...청사 규모 줄이고 주차공간 늘리고
제주시청 신청사 조감도.
제주시청 신청사 조감도. 제주시가 주차장 추가확보 문제로 일시 중단했던 신청사 타당성 용역을 8월21일부터 재개했다. 오늘 10월말 용역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주차장 공간 추가 확보 문제로 일시 중단됐던 제주시청 신청사 타당성 용역이 재개됐다.

 
22일 제주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5일 중단됐던 신청사 타당성 용역이 8월21일자로 재개됐다. 용역은 행정안전부의 의뢰를 받은 한국지방재정연구원이 맡고 있다.
 
이번 용역은 당초 지난 해 10월 착수돼 진행되던 중 같은 해 12월 ‘제주도 주차장 설치 및 관리조례’가 개정되면서 주차면수를 추가확보해야 하는 문제에 봉착했다.
 
이에 연구원은 주차면수의 추가 확보를 이유로, 이듬해 2월15일 제주시에 신청사 계획 보완을 요구했다.
 
당초 업무시설 등 부설주차장 설치 기준은 동(洞)지역의 경우 100㎡당 1면이었지만, 조례 개정으로 80㎡당 1면으로 바뀌었다.
 
제주시는 종합민원실이 위치한 시청 5별관(옛 한국은행 건물) 자리에 지하 2층, 지상 10층 연면적 3만7000㎡ 규모의 청사 신축을 추진했다. 당초 계획 상 청사는 2만9176㎡ 규모였다.
 
제주시청 신청사의 경우, 주차면수를 100㎡당 1대로 계산할 경우 210면, 80㎡당 1대를 적용하면 262면을 확보해야 한다.
 
이에 제주시는 용역 착수 당시 설치 기준보다 3면 많은 213면을 계획했지만, 주차장 조례 개정으로 최소 49면을 더 확보해야 했다.
 
제주시가 주차공간 49면을 추가 확보하기 위해 계획을 보완하는 과정에서 연구원은 신청사 규모도 조직에 비해 너무 크다는 의견도 내놨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청사 규모를 2만9176㎡보다 약 2000㎡ 줄어든 2만7173㎡로 조정하고, 주차공간 250면을 확보하는 방안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용역진의 의견을 받아들여 청사 규모는 줄이고, 주차면수는 추가 확보하는 방안으로 계획을 수정해 제출했다. 이에 따라 용역이 재개된 것으로 이번 용역 결과는 10월께 나올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제주시는 신청사가 준공되면 현재 1개 본관 외 5개의 별관에 각각 분산 배치된 부서들을 한데 모을 계획이다. 빈 공간은 시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제주시는 근대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본관을 제주시 역사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지금의 종합민원실 앞 도로는 폐도하고,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청사 신축과 광장, 주차장 조성 등에 총 173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제주시는 2022년 청사 신축사업 준공과 부서 이전, 2024년 광장·주차장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행정은 사기꾼 2019-08-23 18:27:49
시청사 이전한다고 시민복지타운 조성하면서 농민들 토지 강제 수용해서 청사부지 공짜로 챙긴거 아니던가.
그러더니 몇년만에 돈 없어서 이전 불가하다 해놓고 공시지가상승으로 재정수입 몇배나 거두더니 이제는
기존부지에 거액들여 신청사 신축이라니 어이가 없소
돈이 생겼으면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예정지에 지어야지
행정이 사기꾼 아니라고 누가 믿겠소
121.***.***.48

보는눈 2019-08-23 17:57:55
뭔 신청사요 접으세요
4개시군 체제로 가든지 아니면 도읍면동 체제로 가던지 해야한다
넘처나는 공직자 1/3 감축해야 한다 자치도치고 사무관 이렇케 넘처나는 자치도 있나요
39.***.***.161

신청사 2019-08-23 15:26:15
신청사 건축계획은 아직 이르다고 본다. 우선 해야 할일은 행정시 체제를 계속 끌고 갈 것인가에 고민하여야 한다. 특별자치도 출범 당시 행정계층을 3계층제(도-시군-읍면동)에서 2계층제(도-대 읍면동제)에 두면서, 당장 2계층제로 갈 수 없으니 '행정시'체제를 둔 것이 아닌가? '행정시장 직선제'도 시장만 직선제 하면 무엇을 할 수 있는가? 당선된 입장에서는 다시 인사, 예산권 다내놓아야 한다고 바로 요구할 것이므로 아무런 의미가 없다. 차라리 기초지자체로 돌아아야 한다. 결국 제도가 문제가 아니란 '운용'의 문제이다. 이러한 사항을 종합하고 한 가지 더, 도남동 정부청사 옆의 '시 청사'부지에 대한 이용 방안을 같이 마련하면서 신청사 건축계획이 수립되어야 할 것이다.
223.***.***.197

2019-08-23 14:20:29
조냥정신. 조냥정신. 허멍.. 공무원 철밥통은. 조냥정신에는 관심어신게.
저런 용역이 제대로 이행허는지도 잘 관리허고, 매날 술 얻어먹젠들만 허지말앙.
125.***.***.106

뭐? 2019-08-23 14:13:15
공원, 문화공간만 조성해라. 민원인이 1년에 시청가면 얼마나 간다고 ㅉㅉ. 시청은 회천 매립장 위에 신축해라. 앞으로 민원 업무는 키오스크나 온라인으로 대체 될텐데 필요 없는 인력은 주차 단속, 쓰레기 처리, 해변가, 해수 정화 사업에 투입해라. 공무용 차량 많이 필요할테니 주차장을 크게 짓던가 말던가 알아서 해라.
11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