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만에 축구대표팀 제주서 경기...시리아와 2연전
12년만에 축구대표팀 제주서 경기...시리아와 2연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U-22 국가대표팀과 시리아 대표팀 간의 ‘KEB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가 열린다.

U-22 대표팀은 오는 26일에 출전 선수 명단을 발표하고, 9월2일 오후 2시 서귀포에 소집해 친선경기를 준비하게 된다.

제주도와 서귀포시는 국가대표팀을 제주로 유치하기 위해 대한축구협회를 방문해 일부지역에서만 큰 경기가 개최되고 있어 지역 안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제주도민들이 수준 높은 스포츠 경기를 향유하고 관람할 수 있도록 국가대표팀의 제주 유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이라크전 이후 12년 만에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친선경기를 치르게 됐다.

제주도는 대한민국과 시리아 국가대표의 친선경기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을 통해 홍보하고, 셔틀버스 및 인력 지원(자원봉사자) 등을 통해 국가대표 친선경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성공적인 경기 운영과 수준 높은 관람 기회를 도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모든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9-08-22 21:33:23
주말에 경기가 없으니 아쉽네요...
1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