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급식 조리실무사 근무 7→8시간 확대해야"
"제주 학교급식 조리실무사 근무 7→8시간 확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제주의소리
22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제주의소리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교육청은 급식실 안전과 위생을 위해 조리실무사의 근무시간을 현행 7시간에서 8시간으로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17개 시도교육청 조리실무사 중 근무시간이 7시간인 곳은 유일하게 제주도교육청 뿐이다. 학교 급식실은 어느 단체 급식실보다 급식노동자 한 명 당 가장 많은 급식인원을 책임져 노동강도는 가히 살인적인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최근 제주도내 급식실 조리사와 조리실무사 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근무 중이나 일상생활 중 통증이나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변한 비율은 97.2%에 달했고, 통증에 의해 병원에 간 적이 있다고 답변한 비율도 87.1%로 나타났다.

연대회의는 "근골격계 질환, 소위 골병이 들지 않은 조리사·조리실무사를 찾아보기 힘들다. 급식실 노동자 대부분이 고된 노동으로 발생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리실무사 근무시간 8시간 확대는 급식실 위생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짧은 시간에 급식업무를 하다보니 조리를 하면서 청소를 하는 학교가 다반사"라며 "급식실 위생을 위해 배식 전과 후로 일을 나눠서 해야한다. 배식 전에는 조리에만 집중하고 배식 후에는 청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2학기 개학을 하고 있는 지금 제주도교육청은 조리실무사 근무시간과 관련해서 어떤 대책도 없고 대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제주도교육청은 좌고우면할 것 없이 2학기부터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해야 한다. 이는 급식노동자 안전 뿐만 아니라 우리 아이들이 먹는 급식의 질을 높이는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건강한 급식은 노동자, 학생, 교직원 등 모두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다. 다른 모든 시교육청처럼 제주도교육청도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푹 쉬어 2019-08-22 12:38:18
6시간으로 줄여야 푹 쉬지요!
적당히들 해라!
누가 알아주는것으로 착각하지말고!
노조가 무슨 벼슬인거 같이!
그만 좀 해라! 진절머리난다!
121.***.***.77

도민 2019-08-22 11:29:49
조리실무자 인원를 늘려서 근무시간과 근무량을 줄이고 일자리를 나누는 쪽으로 가야하는게 맞지

업무 시간을 늘려서 일의 피로도를 줄인다는 생각은 임시방편적일수 밖에 없죠

힘든 업무 하루7시간만으로도 충분해요 7시간만 일하고 쉴 수 있는 그런 제주 학교 급식이 되었으면..
59.***.***.232